T
T

이슬람교, 2070년에 세계 '최대' 종교로 떠올라

    [데일리안] 입력 2015.12.26 14:12
    수정 2015.12.26 14:12
    스팟뉴스팀

퓨리서치센터 "2050년 기독교도와 맞먹다 2070년에는 넘어서"

2070년에 전 세계적으로 무슬림의 수가 기독교도를 넘어설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는 25일(현지시각) 2010년 전 세계 인구의 23%를 차지했던 무슬림의 비율이 2050년에 30%로 성장해 그 수가 기독교도와 거의 맞먹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보고서를 내놓았다.

특히 퓨리서치센터는 이러한 속도로 이슬람의 성장이 지속된다면 2070년 이후 무슬림의 수는 기독교도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독교는 현재 전 세계 인구의 3분의 1 가량인 22억명의 신자를 둔 최대 종교이다.

퓨리서치센터는 "기독교도가 줄고 있다는 의미가 아니라 기독교도의 증가가 무슬림의 증가만큼 크지 않다는 의미"라며 "기독교도는 지금 22억 명에서 2050년 29억 명으로 늘어나는 반면 무슬림은 16억 명에서 28억 명으로 더욱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무슬림의 이 같은 성장은 신자가 상대적으로 젊고, 출산율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2010년 무슬림 인구의 3분의 1 가량이 15세였으며, 무슬림 여성들은 생애 평균 3.1명의 아이를 낳는다. 반면 불교도들은 절반 가량이 30세 이상인데다 여성의 생애 평균 출산은 1.6명에 그치고 있다. 기독교 여성도 생애 평균 2.7명의 아이를 낳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무신론자나 불가지론자, 종교와 무관한 사람의 수는 2050년이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이 역시 무신론자 등의 출산율이 낮은 것에서 기인하고 있는데, 종교를 갖지 않은 여성은 생애 평균 1.7명의 아이들 두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퓨리서치센터는 기독교도의 중심이 2050년에는 유럽에서 아프리카 대륙의 사하라사막 이남으로 옮겨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퓨리서치센터는 "전 세계 기독교도의 거의 40%가 사하라사막 이남에서 살 것"이라며 "이 곳 여성들이 평균 4.4명의 아이를 낳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