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뉴욕서 이슬람 성직자 2명 총격 사망

    [데일리안] 입력 2016.08.14 16:12
    수정 2016.08.14 16:12
    스팟뉴스팀

경찰 용의자 추적중

미국 뉴욕에서 이슬람 성직자들이 대낮에 괴한이 쏜 총을 맞고 사망했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과 CBS뉴스 등에 따르면 이맘(이슬람 성직자)인 마울라마 아콘지(55)와 그의 측근 타람 우딘(64)은 이날 오후 2시께 뉴욕시 퀸스 오존 파크에 있는 알푸르칸 자메 마스지드 모스크(이슬람 사원)에서 나오던 중 뒷머리에 괴한이 쏜 총을 맞았다.

그들은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CBS뉴스에 따르면 아콘지가 이날 오후 1시 예배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총격을 당했다.

아콘지가 이끄는 알푸르칸 자메 마스지드 모스크에는 이 지역 방글라데시 이민자들이 주로 다니던 곳이다. 아콘지는 방글라데시에서 퀸스로 이주한 지 2년이 채 안된 세 아이의 아버지다.

사건을 조사 중인 뉴욕 경찰(NYPD)은 총을 지니고 도망가는 남자가 찍힌 CCTV 동영상을 확보했지만, 아직 용의자는 잡지 못했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