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고속도로 귀성길 12시 전후 정체 확산…서울→부산 5시간10분

    [데일리안] 입력 2017.10.02 10:09
    수정 2017.10.02 10:40
    스팟뉴스팀

경부 부산 방향 오후 6시·서해안 목포 방향 오전 10시 가장 혼잡

2일 귀성 차량이 점차 늘면서 정오를 전후해 정체가 확산할 전망이다.(자료사진)ⓒ데일리안2일 귀성 차량이 점차 늘면서 정오를 전후해 정체가 확산할 전망이다.(자료사진)ⓒ데일리안

본격적인 추석 연휴가 시작된 가운데 오늘 오전 전국 고속도로는 아직까지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오전 8시30분 기준으로 정체·서행 구간 거리는 27.9㎞에 불과해 여느 주말의 절반에도 미치지 않았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 분기점에서 감곡 나들목 사이 14.8㎞ 구간에서 정체·서행이 빚어지고 있다.

그러나 귀성 차량이 점차 늘면서 정오를 전후해 정체가 확산할 전망이다.

2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의 경우 오후 6시께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재∼신갈, 안성∼청주, 남이 분기점∼대전 구간 등이 막힐 수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오전 10시 정체가 시작돼 정오께 극에 달한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정오에 신갈 분기점부터 막히기 시작해 오후 4시께 가장 붐비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 관계자는 "경부고속도로는 정체가 내일까지 계속되고 서해안고속도로는 내일 오전 2시, 중부고속도로는 오늘 오후 8시께 정체가 해소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공사는 이날 오전 9시 서울의 요금소를 출발하면 부산까지 승용차로 5시간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광주는 4시간, 목포 4시간20분, 울산 4시간39분, 대구 3시간40분, 대전 1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