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신천지, 또 입장 발표…이번에는 국회의원·지자체장 상대 호소문

    [데일리안] 입력 2020.03.01 15:52
    수정 2020.03.01 15:53
    유명준 기자 (neocross@dailian.co.kr)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와 관련해 또다시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번에는 국민이 아닌 여야 국회의원과 각 지방자치단체장을 상대로 한 내용이다.


신천지는 “여야 국회의원, 각 지방자치단체장 정치 지도자 여러분께 호소합니다”라고 시작한 글에서 전 성도 명단과 교육생 명단을 제출했음에도 불구하고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명단을 문제 삼아 신천지를 앞다퉈 고발하겠다고 나선 점을 문제 삼았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개인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만희 총회장을 체포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광주시는 신천지가 1일까지 정확한 명단을 제출하지 않으면 고발 조처하겠다고 전했다. 부산시도 폐쇄된 신천지 시설을 이용하거나 집회활동 등이 적발되면 사법기간에 고발한다는 방침을 밝혔고, 대구시는 신천지 대구교회가 일부러 교인 명단을 누락했다고 보고 이미 지난달 28일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신천지는 “고발하겠다는 지자체의 사례는 질병관리본부에서 미성년자가 생략된 채 명단이 넘어간 경우, 27일 추가 제공된 교육생 명단이 공개된 경우, 주소지가 불명확한 경우, 지자체의 신천지예수교회 성도 명단 대조과정에서의 착오 등입니다. 신천지예수교회 성도가 아닌 사람을 확진자로 분류해놓고 제출한 명단에 없다고 신천지를 고발하겠다는 지자체도 생겨나고 있습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어 시설 은폐 의혹에 대해서도 “고의적 은폐를 할 이유가 없습니다”며 “코로나19 발생 이후 전국 74개 교회를 폐쇄하면서 행정이 중단되어 단 기간에 주소 등의 변경사항을 재 파악하기가 쉽지 않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우리는 최상의 시스템 체계를 갖춘 정당이나 대기업이 아닙니다. 그저 신앙을 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입니다. 그렇기에 국민들의 기대에 못미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역량부족을 뭔가 숨기는 듯 묘사해 신천지를 범죄 집단화 하는 시도를 멈춰주십시오”라고 반박했다.


한편, 1일 신천지 측은 "이만희 총회장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계획"이라며 "(검사와 관련해 장소와 방법을)보건소와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