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제일약품, 차세대 당뇨병 신약 후보물질 유럽 임상 추진

    [데일리안] 입력 2020.03.18 11:27
    수정 2020.03.18 11:27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제일약품이 차세대 당뇨병 신약 후보물질인 ‘JP-2266’에 대한 비임상 시험을 완료하고, 올해 상반기 내 진행을 목표로 유럽에서의 임상 1상을 준비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제일약품제일약품이 차세대 당뇨병 신약 후보물질인 ‘JP-2266’에 대한 비임상 시험을 완료하고, 올해 상반기 내 진행을 목표로 유럽에서의 임상 1상을 준비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제일약품

제일약품이 차세대 당뇨병 신약 후보물질인 ‘JP-2266’에 대한 비임상 시험을 완료하고, 올해 상반기 내 진행을 목표로 유럽에서의 임상 1상을 준비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차세대 당뇨병 신약 후보물질 JP-2266은 동물실험을 통해 하루 1회 경구 투여만으로도 인슐린을 대체할 수 있는 충분한 효능이 검증돼 지난 2017년 하반기 보건복지부 첨단의료기술개발(신약개발지원) 과제로 선정됐다. 이후 해외 GLP(Good Laboratory Practice·비임상 시험 관리 기준) 기관에서 비임상 독성시험을 완료했다.


자이온 마켓 리서치(Zion Market Research) 보고서에 의하면 제1형 당뇨병의 거의 유일한 치료 약물인 인슐린은 2015년 기준 270억 달러(약 33조원)에서 내년 436억 달러(54조원) 이상으로 매출 급성장이 기대된다.


앞으로 인슐린을 대체할 수 있는 경구 투약 치료제가 개발된다면 전 세계 매출 가운데 최소 20%(10조8000억원 수준)에 달하는 마켓 셰어(MS)를 확보할 수 있는 블록버스터급 신약이 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저분자 화합물인 JP-2266은 기존 인슐린 주사제의 저혈당 위험과 주사투약 불편함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경구용 약물 개발이라는 ‘의료 미충족 수요(Medical Unmet Needs)’를 충족한다. 제1형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주사제 사용량을 줄이거나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주사제 사용을 대체할 수 있는 약물로 기대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제일약품 관계자는 “JP-2266은 다양한 동물모델 실험을 진행한 결과 식후혈당을 낮추는 효과가 인슐린 주사투약 대비 동등 이상 수준으로 탁월하게 나타났다”며 “반복 투여에 의한 당화혈색소(HbA1c) 감소 효능도 종전 당뇨 치료에 활용되는 경구 약물에 비해 훨씬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김정민 제일약품 연구소장(부사장)은 “전임상 단계에서부터 글로벌 빅(Big) 파마들의 많은 관심을 받은 차세대 당뇨병 신약 후보물질 JP-2266의 유럽 임상 진행을 통해 성공적인 글로벌 신약 개발을 완성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