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삼성전자, TV 포장재 업사이클링으로 환경보호 나서

    [데일리안] 입력 2020.04.06 11:00
    수정 2020.04.06 10:38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라이프스타일TV에 업사이클링 가능한 ‘에코 패키지’ 적용

TV 포장재로 손쉽게 일상에 유용한 소형 가구 제작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에코 패키지 포장 박스.ⓒ삼성전자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에코 패키지 포장 박스.ⓒ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 ‘더 세리프(The Serif)’, ‘더 세로(The Sero)’ 포장재에 업사이클링(Up-cycling) 개념을 도입한 ‘에코 패키지(Eco package)’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업사이클링은 재활용품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그 가치를 높인 제품으로 환경 보호의 차원을 넘어 새로운 문화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4월부터 전 세계에 출고되는 라이프스타일 TV를 대상으로 골판지로 구성된 포장 박스의 각 면에 도트(Dot) 디자인을 적용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모양으로 손쉽게 잘라내 조립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포장재 디자인을 전면 변경했다.


또 포장 박스 상단에 인쇄된 QR코드를 통해 반려 동물용 물품, 소형 가구 등 다양한 형태의 물건을 제작할 수 있는 메뉴얼도 제공해 소비자들이 제작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이 에코 패키지는 올 초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 소비자에게 주는 가치를 인정받아 ‘CES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삼성전자가 진행한 소비자 조사 결과에 의하면 더 세리프를 구매한 소비자의 상당수가 리모컨 등 주변 기기 수납을 위해 별도의 가구를 TV 근처에 두고 사용하는데, 이 포장재를 활용하면 리모컨 수납함이나 잡지 꽂이 등을 소비자가 직접 제작할 수 있다.


TV 포장재는 제품을 보호해야 하는 특성상 두꺼운 골판지가 주로 사용되는데 골판지를 포함한 국내 종이 폐기물은 매일 약 5000톤, 연간으로는 약 200만톤(2017년 환경부 발표 기준)으로 추산된다.


삼성전자는 업사이클링이 가능한 에코 패키지를 TV에 적용함으로써 종이 폐기물을 효과적으로 줄여 환경 보호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영국 라이프스타일 전문 매체 '디진(Dezeen)' 과 협업해 ‘에코 패키지 디자인 공모전’을 진행한다.


이 공모전은 6일부터 내달 29일까지 진행되며 전 세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공모작 중 독창적이고 실용적인 작품을 선별해 9월경 시상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천강욱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밀레니얼과 Z세대는 각 브랜드가 얼마나 자신들의 가치관과 라이프스타일에 부합 하느냐에 따라 구매를 결정하는 경향이 있다”며 “삼성 TV의 새로운 에코 패키지는 환경 보호를 중시하는 젊은 세대들이 자신의 가치관을 표현할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에코 패키지로 제작한 고양이집.ⓒ삼성전자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에코 패키지로 제작한 고양이집.ⓒ삼성전자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