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위암 주 원인 헬리코박터균, 올바른 진단과 제균 중요

    [데일리안] 입력 2020.04.15 08:00
    수정 2020.04.14 23:43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이선영 건국대병원 교수 논문 캡처 화면. ⓒ건국대병원이선영 건국대병원 교수 논문 캡처 화면. ⓒ건국대병원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은 위점막과 점액 사이에 기생하는 균으로 위암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헬리코박터가 유발하는 대표적인 질환은 가능성 소화불량증, 급성 위염, 만성 위염, 위암, 위말트림프종 등이 있다. 진단은 위내시경하 조직검사나 혈액검사, 대변검사, 소변검사 등으로 가능하다.


헬리코박터 균은 위에 균일하게 퍼져있지 않기 때문에 우연히 균이 없는 곳의 조직으로 검사하면 음성으로 나올 수 있다. 때문에 비침습적인 혈액 검사나 대변 검사를 병행하는 것이 안전하다.


이선영 건국대병원 교수는 지난해 논문을 통해 헬리코박터 검사를 받은 872명의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인 성인 18.1%에서 조직검사와 혈청검사가 불일치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145명은 조직 검사에서는 헬리코박터균이 진단되지 않았으나 혈액검사에서 균이 있다고 나왔으며, 채취한 위점막 조직에 선종(이형성증)이나 암 등의 종양세포가 섞여 있을 때 불일치율이 11배 상승했다.


감염자는 위암 예방과 균의 전염을 막기 위해 균을 없애는 제균 치료를 받아야 한다. 방치할 경우 80~90세가 넘어서까지 이시성 조기위암이나 선종이 수년 간격으로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치료는 위궤양 환자나 합병증을 동반한 십이지장 궤양 환자, 조기 위암 환자, 변연부 B세포 림프종 환자를 대상으로 하며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균을 억제하는 약제와 항생제를 사용한다. 치료 4주 후에는 세균이 모두 박멸됐는지 확인한다.


이 교수는 “우리나라보다 탄 음식이나 짠 음식을 많이 먹는 나라도 많은데, 유독 한국에서만 위암이 많은 이유는 한국인의 헬리코박터 감염률이 높기 때문”이라며 “우리나라가 위암 1위 국의 오명을 떨치기 위해서는 헬리코박터 감염에 대한 올바른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