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최태원-정의선 이번주 만난다…전기차 배터리 협력 모색

    [데일리안] 입력 2020.07.05 11:45
    수정 2020.07.05 11:45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이르면 이번주 SK이노베이션 서산 공장서 만남

정의선, 5월부터 시작된 배터리 3사간 회동 마무리

정의선(왼쪽)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19년 12월 5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정의선(왼쪽)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19년 12월 5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2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고위인사 대화'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자료 사진)ⓒ뉴시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이르면 이번 주 초 만나 전기차 배터리 관련 논의를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지난 5월 현대차 정 부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만남으로 시작된 현대차-배터리 3사 간 회동이 마무리될 전망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충남 서산에 위치한 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 사업장을 방문하기로 하고 최종 일정을 조율 중이다. 이르면 이번주 내로 두 총수의 만남이 성사될 것이라는 것이 재계의 관측이다.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 5월과 6월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과 지난달 구광모 LG그룹 대표를 만날 때도 각각 천안 삼성SDI와 오창 LG화학 공장을 직접 방문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과 삼성SDI에 이은 국내 3위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업체다. 정 수석부회장과 국내 배터리 업체간 회동은 글로벌 전기차 판매 경쟁이 심화되면서 협력 방안을 보다 강화하기 위한 차원으로 해석된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내년 초부터 양산되는 현대·기아차의 전용 플랫폼(E-GMP) 기반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한다. 입찰을 거쳐 약 5년간 10조원 규모의 공급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SK이노베이션은 그간 기아차에 주로 배터리를 제공해왔지만 앞으로는 현대차까지 영역이 확대되는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하반기 발주될 현대차 E-GMP의 3차 물량 수주도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과 정 수석부회장이 어릴 때부터 '호형호제'하는 막역한 사이인 만큼 이번 만남을 계기로 전기차-배터리 외에 또 다른 협력 방안이 나오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도 나온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 차를 선보일 예정으로 이 중 절반이 넘는 23종을 순수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 속도를 내고 있는 SK이노베이션도 이번 현대차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톱5' 자리를 넘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5월 누계 기준 세계 전기차용 배터리 총량은 LG화학이 누적 점유율 24.2%로 1위를 차지했고, 삼성SDI가 6.4%로 4위, SK이노베이션은 4.1%로 7위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