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제주항공, 코로나19 예방 위한 기내 서비스 도입...'접촉 최소화'

    [데일리안] 입력 2020.07.05 12:39
    수정 2020.07.05 12:40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위생 최우선…운항 중 화장실 소독·승무원 근무영역 분리

제주항공은 5일부터 전 노선 기내에서 소독 스프레이를 이용해 기내 화장실 내부 및 화장실 손잡이 소독을 실시한다.ⓒ제주항공제주항공은 5일부터 전 노선 기내에서 소독 스프레이를 이용해 기내 화장실 내부 및 화장실 손잡이 소독을 실시한다.ⓒ제주항공

제주항공(대표 김이배)은 5일부터 국내 항공사 최초로 항공기 운항 중 기내 화장실 소독을 실시하고 기내 서비스에 대해 접촉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제주항공은 객실승무원의 기내 서비스에 대해 ‘S.A.F.E’(Sanitary∙위생적인 서비스, Avoided∙거리두기 서비스, Friendly∙친근한 서비스, Emotional∙감성 서비스)를 새로운 기준으로 삼았다.


이러한 기준에 따라 승객의 위생을 최우선으로 하고 물리적 거리를 두면서 친근하고 감성적인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


우선 5일부터 운항하는 모든 노선에서 운항 중 사물소독 스프레이를 이용해 기내 화장실 내부 및 화장실 손잡이 소독을 실시하고 기내 접촉을 최소화 하는 서비스로 운영방식을 바꾼다.


기내 에어카페 상품 판매 시 기존에는 카트에 상품을 비치해 판매하던 것을 구매를 원하는 고객이 요청할 경우 해당상품을 판매하는 개별판매로 전환한다. 아울러 상품 구매 시 승객이 직접 단말기에 카드를 꽂아 결제하도록 해 접촉 가능성을 더욱 줄인다.


객실 승무원들의 근무영역도 기내 앞쪽과 뒤쪽으로 분리해 해당 영역에서만 서비스를 제공하도록해 기내에서 구역별 접촉 빈도를 줄이도록 한다. 아울러 기내 에어카페에서는 고객들의 위생관리를 위해 5일부터 휴대용 소독 스프레이(9000원)·손세정제(5000원)·3D마스크(5000원) 등 위생용품을 판매한다.


회사 관계자는 “기내 화장실은 해당편 승객들의 공용공간인 만큼 기내 위생을 위해 항공기 운항중에 소독을 실시하게 됐다”며 “건강하고 안전한 항공여행을 위해 물리적인 거리를 두면서 고객 개개인에게는 세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항공은 고객들의 안전한 항공여행을 위해, 여행시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탑승객의 셀프 바코드 인식 및 좌석 위치별 순차 탑승방식을 도입했으며 국내선 발권 카운터에 투명 가림막을 설치한 ‘안심 체크인’ 카운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5일부터 에어카페를 개별판매로 진행하고 상품 구매시 승객이 직접 카드를 꽂아 결제하도록 하는 등 기내 서비스에 대해 접촉을 최소화 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제주항공제주항공은 5일부터 에어카페를 개별판매로 진행하고 상품 구매시 승객이 직접 카드를 꽂아 결제하도록 하는 등 기내 서비스에 대해 접촉을 최소화 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제주항공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