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도로·철도·공항’ 등 SOC 디지털화…“국민 안전 지킨다”

    [데일리안] 입력 2020.07.15 11:20
    수정 2020.07.15 10:15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정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안전하고 효율적인 교통망 구축을 위해 도로ㆍ철도ㆍ공항 등 기반시설에 인공지능(AI) 및 디지털기술 기반의 디지털 관리 체계를 도입해 이용자의 안전과 편의를 제고하는 국민안전 기반시설(SOC) 디지털화가 추진된다.


지난 14일 정부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통해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디지털 뉴딜은 그린 뉴딜과 함께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분야다.


1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디지털 뉴딜에서는 ▲데이터 댐 ▲지능형 정부 ▲스마트 의료 인프라 ▲SOC 디지털화 ▲디지털 트윈을 5대 대표과제로 정했다.


이중 SOC 디지털화 분야에는 4대 분야 핵심 인프라 디지털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안전하고 편리한 국민 생활을 위해 도로‧철도‧항만 등 핵심기반시설의 디지털화 및 효율적 재난 예방‧대응시스템을 마련한다.


현재 아날로그식 국가인프라 관리시스템을 스마트한 국가인프라 관리체계로 전환해 이용자 안전 및 편의를 제고한다.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의 주요사업은 다음과 같다.


먼저 도로분야에서는 자율차 등 미래차의 원활한 주행과 안전한 도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전 국도와 4차로 이상 지방 주요간선도에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구축을 추진한다.


C-ITS는 자동차 간 또는 자동차와 교통인프라 간 상호 통신을 통해 안전ㆍ편리함을 추구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이다.


또한 모든 철로에 전기설비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설치해 실시간 상태를 진단하고 다자간 대용량 데이터 통신이 가능한 4세대 철도무선망을 구축한다.


전국 15개 공항에는 항공기 탑승권, 신분증, 지문, 얼굴정보 등을 통합한 비대면 생체인식시스템을 2022년까지 구축한다.


하천의 수재해 대응과 하천관리 효율성 향상을 위해서는 전국 73개 국가하천 배수시설에 대한 자동ㆍ원격 제어시스템과 국가하천 전 구간(3600km)에 하천관리용 CCTV를 설치해 실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2022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자율주행차 제작에 필요한 안전기준을 부분자율차와 완전자율차에 대해 단계적으로 마련하고 자율주행차 발전 단계별로 규제를 지속 정비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관련된 기업, 협회 등 현장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청취하고 소통하며 민‧관의 힘을 모아 디지털 뉴딜을 추진해 경제위기 극복 및 미래사회 선도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