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밤마다 뒤척뒤척, 낮이면 꾸벅꾸벅… 혹시 수면장애?

    [데일리안] 입력 2020.07.19 05:00
    수정 2020.07.17 20:35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수면부족 장기간 방치할 경우 심혈관 질환, 고혈압, 비만, 우울증까지

일주일 이상 잠 못 드는 상태 지속되면 전문의와 상담해야

현대인의 약 20%가 겪고 있다는 수면장애는 비교적 흔한 증상이지만 매우 포괄적인 질병 개념이다.(자료사진) ⓒ연합뉴스현대인의 약 20%가 겪고 있다는 수면장애는 비교적 흔한 증상이지만 매우 포괄적인 질병 개념이다.(자료사진) ⓒ연합뉴스

현대인의 약 20%가 겪고 있다는 수면장애는 비교적 흔한 증상이지만 매우 포괄적인 질병 개념이다.


가장 대표적인 수면장애인 불면증은 잠들기가 어렵고 잠이 들어도 자주 깨거나, 또는 너무 일찍 일어나게 되는 현상으로 인해 피로감으로 일상생활의 어려움이 1개월 이상 지속되는 질환이다.


이외에도 7시간 이상 수면을 취했음에도 낮 시간에 과도한 졸음을 호소하는 기면증, 잠들 무렵 다리에 표현하기 힘든 불편감이 호소하는 하지불안증후군과 코골이·수면무호흡 장애 등이 있다.


일시적인 환경 변화나 스트레스로 인한 불면증은 시간이 지나면 자연히 사라지지만 그 외의 경우 야간수면다원검사 시행을 통해 진단해 보는 것이 정확하다. 수면다원검사는 검사실에서 수검자가 실제로 자면서 수면 시 뇌파, 눈동자, 근긴장도, 호흡, 심전도 등의 수치를 종합적으로 측정하는 검사로 수면장애의 특성과 심함 정도를 진단해 그에 맞는 치료법을 찾을 수 있게 해준다.


약물치료 의존 말고 수면습관 개선해야


수면이 우리에게 안겨주는 효능은 매우 풍요롭다. 잠자는 동안 우리의 근육과 혈관은 긴장에서 벗어나 이완되며, 낮 동안 진행된 신진대사로 손상된 세포들이 회복된다.


이 과정에서 새로운 기억이 형성되고, 뇌에 축적된 부산물도 제거된다. 이러한 수면이 만성적으로 부족할 경우 고혈압, 심혈관 질환, 당뇨, 비만뿐 아니라 정신적 피로 누적으로 우울증까지 야기할 수 있다.


수면장애의 치료는 약물적 방법과 비약물적 방법으로 나뉘는데, 대부분의 경우 수면 위생 개선과 생활습관 개선에 포커스를 맞춘 비약물 치료를 우선 시행한다.


수면장애 및 부족으로 인한 스트레스 가중과 일상생활이 힘들 경우 수면제, 진정제, 항우울제, 멜라토닌, 항히스타민제 등의 약물 처방을 병행해 정상적인 수면패턴을 서서히 찾을 수 있도록 유도한다.


김준형 고려대 구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부 활동보다는 혼술 또는 유튜브·넷플릭스 시청 등으로 세태가 변화함에 따라 불면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알코올 섭취와 늦은 시간까지 노출되는 TV·스마트폰의 불빛은 수면의 질을 떨어트리고 수면장애로 이어지게 하는 주범”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교수는 “단순히 잠이 오지 않는다고 수면제를 복용할 경우 장기적으로 약물에 의존하게 되어 더욱 증상을 악화시키므로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수면위생개선, 행동인지치료와 약물치료를 적절히 병행해서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