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국도 5호선 창원시 구산면 심리∼난포리간 4차로 신설, 13일 개통

    [데일리안] 입력 2020.08.10 11:00
    수정 2020.08.10 09:39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운행거리 2.3km, 통행시간 8분 단축

국도5호선 거제-마산 위치도 ⓒ국토교통부국도5호선 거제-마산 위치도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국도5호선 ‘거제-마산’ 구간(12.9km, 경남 창원시 구산면 심리∼구산면 현동) 중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심리에서 난포리까지 3.8km 구간을 13일 오후5시 개통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개통으로 선형이 불량하고 취락지구를 통과하는 기존 2차로 도로를 대신해 4차로 도로(폭 20m)를 신설하는 ‘거제-마산 2구간’ 사업(6.5km, 구산면 심리∼내포리)을 마무리한다. 2012년 7월 착공 이후 8년여 동안 총 19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했다.


이번에 개통되는 도로는 지난해 9월 조기개통해 운영 중인 도로(5.1km, 구산면 난포리∼석곡리)와 연계돼 운행거리를 2.3km 단축(11.2km→8.9km)하고, 통행시간을 8분 단축(15분→7분)함으로써 도로이용자의 편의와 안전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도로와 연계되는 ‘거제-마산 3구간’(창원시 구산면~창원시 현동, 4.0km, 4차로 신설)도 건설 중에 있으며 2020년 12월 말 개통을 목표로 정상 추진 중에 있다.


올해 말 준공되는 4.0km구간까지 개통되면 국도5호선 ‘거제-마산’ 사업 2구간, 3구간(12.9km, 창원시 구산면 심리∼구산면 현동)이 모두 마무리되며, 운행거리는 6.6km(19.5km→12.9km), 통행시간은 20분(30분→10분) 각각 단축된다.


이를 통해 통행거리 단축, 교통혼잡 해소 등 지역 주민의 생활여건이 향상되고, 인근의 ‘마산 로봇랜드’, 해안경관 명소 등으로의 관광수요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현종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은 “앞으로도 간선도로망 확충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환경을 조성하고 특히, 낙후지역의 접근성을 향상시켜 지역균형발전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