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금호타이어 “비정규직 노조, 해사 행위 즉각 중단해야”

    [데일리안] 입력 2020.08.11 15:23
    수정 2020.08.11 15:23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노조, 고용 승계 요구 등 장외투쟁 선언

“계좌 압류로 납품업체 대금 지급 못해”

금호타이어 로고.ⓒ금호타이어금호타이어 로고.ⓒ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가 비정규직 노조의 법인통장 압류에 대해 “해사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금호타이어는 11일 입장문을 내고 “비정규직 노조가 최근 고용, 단체협약 승계 등을 위한 투쟁 결의 집회 신고를 경찰에 냈다”고 밝혔다.


이어 “(노조가) 수급사 협의회에 올해의 단체교섭 결렬과 함께 쟁의 조정 신청을 진행하겠다는 통보를 했다”며 “이는 가뜩이나 어려운 회사를 벼랑 끝으로 내모는 명백한 해사 행위다”라고 비판했다.


회사 측은 노조의 계좌 압류로 납품업체 대금, 휴가비, 수당 등을 지급하지 못한데다 압류가 장기화하면 회사 신뢰도 하락, 유동성 위기 등 공장 정상화도 버거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비정규직 지회의 집회 신고와 쟁의 조정신청 통보는 생존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안간힘을 다하려는 경영정상화 의지에 먹구름을 드리우는 행위라는 주장이다.


회사 측은 “노조가 채권압류 취하 등 해사 행위를 중단하고, 합리적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책임과 역할을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금호타이어 비정규직 노조가 속해있는 도급업체 6곳(물류는 2곳)은 지난달 말 경영난 등을 이유로 더는 도급을 맡을 수 없다며 계약 해지를 통보했고 회사 측은 11일까지 새 업체를 모집 중이다.


앞서 비정규직 노조는 금호타이어를 상대로 법원에 채권 압류와 추심 신청을 해 지난달 30일 법인 계좌를 압류했다.


도급 형태로 근무해 온 이들은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 1심 승소를 근거로 임금 차액과 이자 등 204억원을 압류했다.


회사 측은 비정규직 노사 특별협의체를 통한 문제 해결을 제안했지만, 노조 측은 정규직 전환 논의가 먼저라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