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국민 2.1명당 자동차 1대 보유, 친환경차 등록비중 2.9%

    [데일리안] 입력 2020.08.24 11:00
    수정 2020.08.24 09:40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상반기 자동차 등록대수 2400만대 돌파

친환경차 지속 증가세, 수소차 2018년 말 대비 8.6배 증가

ⓒ국토교통부ⓒ국토교통부

우리나라는 인구 2.16명당 자동차 1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1.2명), 일본(1.7명), 독일(1.6명)에 비해서는 약간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 말 자동차 등록대수가 2300만대를 기록한 이후 올해 6월말 기준으로 2400만대를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전체 등록대수가 24만대 증가했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35만대가 증가해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등록대수 증가율은 1.43배를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국내 자동차 내수 판매가 93만대로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7.2% 증가했던 것도 하나의 요인으로 분석된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해외 시장 위축 등으로 수출 판매는 82만대로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33.4% 감소했다.


ⓒ국토교통부ⓒ국토교통부

친환경자동차로 분류되는 전기, 하이브리드, 수소자동차는 69만대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2.9%)이 지난해 같은기간(2.3%) 대비 0.6%포인트(p) 증가했고, 친환경자동차의 비중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와 국민들의 높은 관심에 따라 전기차는 11만1307대로 53%, 하이브리드차는 57만506대로 25%, 수소차는 7682대로 226%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소차는 2018년 말 등록대수 893대에서 1년 반 만에 8.6배가 증가했다.


올해 6월 기준으로 국산차는 2148만대(89.4%), 수입차는 254만대(10.6%)로 수입차 점유율이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승근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은 “자동차 등록대수가 올 상반기에 2400만대를 돌파했고, 증가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수소차 등 친환경 차량의 증가는 정부의 그린뉴딜 시책에 따라 본격화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추세에 맞추어 자동차 등록, 정비, 검사, 튜닝, 매매, 폐차 등 생애주기에 맞춘 자동차 통계관리를 선진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