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태풍 '바비' 내일 오전 5시 서울 가장 근접

    [데일리안] 입력 2020.08.26 18:59
    수정 2020.08.26 18:59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제주도 최근접…차도 뒤집을 초속 45m 강풍

지리산 부근 250㎜ 이상 많은 비

26일 오후 4시 기준 제8호 태풍 바비 예상 경로 ⓒ기상청26일 오후 4시 기준 제8호 태풍 바비 예상 경로 ⓒ기상청


제8호 태풍 '바비'가 제주도에 가장 가까운 거리까지 접근했다. 바비는 서해상을 따라 북상하면서 27일 오전 5시께 서울에 가장 가까워지고 이후 북한 황해도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바비는 26일 오후 4시 기준 중심기압 945hPa, 중심최대풍속 초속 45m로 제주 서쪽 약 2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로 북진하고 있다.


태풍과 가까운 제주도와 전남, 일부 전북과 경남에는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또 경상 동부와 강원 동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이 차차 태풍의 강풍반경 내에 들며 초속 10∼2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전망이다.


서해 도서지역은 27일 낮까지 초속 40∼60m, 제주도와 서해안은 초속 30∼40m, 서울·경기도와 충청도, 전라도, 경남 서부 등 그 밖의 서쪽 지역은 초속 20∼3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측됐다.


바람의 세기가 40m 이상이면 사람은 물론 큰 바위도 날려버리고, 달리는 차까지 뒤집어놓을 수 있는 수준이다.


기상청은 "매우 강한 바람으로 인해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 현장, 풍력발전기, 철탑 등의 시설물 파손과 강풍에 날리는 파손물에 의한 2차 피해, 낙과 등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고, 해안가나 높은 산지는 바람이 더 강하게 불 수 있으니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밝혔다.


이번 태풍의 영향으로 28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온다.


특히 태풍의 이동경로에 가깝고 바람이 높은 지형과 부딪히는 지리산 부근과 전라도, 경북 서부 내륙, 경남 남해안, 제주도는 최대 150㎜의 매우 많은 비(지리산 부근 250㎜ 이상)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