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쌍용차, 8월 내수판매 6792대…15.5%↓

    [데일리안] 입력 2020.09.01 16:21
    수정 2020.09.01 16:21
    박영국 기자 (24pyk@dailian.co.kr)

수출 37.5%↓, 전체 판매 19.9%↓


쌍용자동차 8월 판매실적. ⓒ쌍용자동차쌍용자동차 8월 판매실적.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는 8월 내수 6792대, 수출 1235대를 포함 총 8027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전년 동월 대비 내수판매는 15.5%, 수출은 37.5% 감소했고, 전체적으로 19.9% 줄었다.


회사측은 그러나 전월과 비교해서는 하기 휴가에 따른 조업일수 축소에도 불구, 스페셜 모델 출시 및 글로벌 시장의 경제활동 재개 영향으로 내수와 수출 모두 상승세를 기록하며 전체적으로 7.2% 늘었다고 설명했다.


내수판매는 코로나 확산 추세에도 제품별 스페셜 모델 출시와 함께 홈쇼핑을 통한 온라인 판촉 강화 등 언택트(비대면) 구매 트렌드에 맞춘 마케팅 활동을 통해 전월 대비 1.3% 증가했다.


특히 티볼리 리미티드 에디션 모델은 CJ 홈쇼핑을 통해 전월 완판에 따른 고객 호응에 힙입어 추가 연장판매를 하는 등 주력모델의 회복세에 따라 전월 대비 증가세를 기록했다.


수출도 주요국의 일부 경제 활동 재개 추세에 힘입어 전월 대비 80% 이상 증가했던 7월에 이어 8월에도 전월대비 56.9%의 높은 증가세를 기록하며 지난 3월 이후 5개월 만에 1000대를 넘는 회복세를 나타냈다.


현재 쌍용차는 코로나19 상황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쿠웨이트와 이라크에 직영 쇼룸을 오픈하는 등 중동지역 판매 네트워크 재정비 작업과 함께 영국 등에서도 대리점 본사를 옮기는 등 효율적인 유통 서비스 제고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해외시장이 점진적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글로벌 주요 시장별 트렌드에 맞춘 제품 믹스 다각화와 함께 신흥시장 진출 확대는 물론 하반기 G4 렉스턴 부분변경 모델과 티볼리 에어 재 출시 등 신제품 출시를 통해 글로벌 판매를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