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기아차, 전기차 전용 할부 프로모션…"하루 만원에 니로EV 탄다"

    [데일리안] 입력 2020.09.03 08:58
    수정 2020.09.03 08:58
    박영국 기자 (24pyk@dailian.co.kr)

차량 가격 최대 55% 유예, 1.9% 초저금리 적용

연간 60만원 전기차 충전 포인트 지원

ⓒ기아자동차ⓒ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전기차 구매 부담 완화를 위한 새로운 프로모션인 ‘E-Save’ 할부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E-Save’ 할부 프로모션은 ▲차량 가격 일부 유예 ▲초저금리 적용 ▲충전비 지원 등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기아차만의 전기차 전용 금융 프로모션이다.


구체적으로 9월 중 ‘니로 EV’와 ‘쏘울 EV’ 차량을 구매하는 개인 및 개인사업자 고객의 경우, 총 36개월의 할부 기간 동안 선수율 제한 없이 차량 가격의 최대 55%를 유예하고,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제외한 가격 및 유예금에 대해 1.9%의 초저금리 혜택을 적용 받아 차량 구매 비용 부담을 대폭 완화할 수 있다.


예시로 ‘E-Save’ 할부 프로모션을 통해 니로EV 차량(프레스티지 트림 기준, 서울시 기준 전기차 보조금 1270만원 및 개소세 감면 반영시 실구매가 3510만원)을 구매할 경우 달마다 약 30만원을 납입하고, 마지막 할부금 납입 회차에 유예금을 함께 납입하면 된다.


할부 기간이 종료되는 시점에 차량 대차를 원하는 고객의 경우 중고차 가격보장서비스를 통해 구매 가격의 최대 55%까지 중고차 가격을 보장받을 수 있어, 실질적으로 유예금 부담 없이 36개월간 차량을 운행하는 것도 가능하다.(연평균 주행거리 2만5000km 미만 운행 및 기아차 대차 시)


또한 ‘E-Save’ 할부 프로모션 이용 고객은 월 5만원 한도로 연간 60만원의 전기차 충전 포인트 혜택을 지원받아 운행 부담을 크게 경감할 수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구매 부담은 물론 운행 부담까지 획기적으로 경감한 이번 ‘E-Save’ 할부 프로모션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분들께서 기아 전기차를 만나 보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기아자동차는 전기차 구매 고객들의 부담을 해소해드리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전기차에 대한 고객들의 접근성을 높이고자 전기차 케어 프로그램 ‘스위치 온(Switch on)’을 운영하고 있다. 스위치 온 프로그램은 ▲이번 ‘E-Save’ 프로모션과 연계해 구매 부담을 낮춰 주고 ▲‘기아레드멤버스 전기차 전용카드’를 통해 월 최대 3만원의 충전요금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중고차 가격보장 서비스를 통해 대차 부담까지 줄여주는 전기차 종합 고객 케어 프로그램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