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마켓컬리, PB 브랜드 ‘컬리스’ 상품 확대

    [데일리안] 입력 2020.09.14 16:13
    수정 2020.09.14 16:13
    최승근 기자 (csk3480@dailian.co.kr)

연말까지 라인업 확장, 이달 중 콩나물, 두부, 물만두 등 출시

마켓컬리가 자체 PB 브랜드 ‘컬리스’의 추가 상품 확대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마켓컬리마켓컬리가 자체 PB 브랜드 ‘컬리스’의 추가 상품 확대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마켓컬리

마켓컬리가 자체 PB 브랜드 ‘컬리스’의 추가 상품 확대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컬리스’는 생산자와 고객, 모두를 위한 생각으로 가치 있는 상품을 만들어 지속가능한 유통을 모색하겠다는 컬리의 가치를 담은 마켓컬리의 PB 브랜드로 지난 2월 동물복지 우유를 시작으로 5월에는 R15 통밀빵, 8월 돈육햄, 9월 아삭한 열무김치 등 매일 식탁에서 만날 수 있는 신제품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지난 2월 좋은 우유의 기준을 찾아 국내 최초 착유일을 기재해 출시한 컬리스 동물복지 우유는 출시 210여일이 지난 현재, 40만개가 넘는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판매 2개월 차인 4월부터는 우유 카테고리 판매순위 1위를 차지했고 전체 상품 판매순위 Top 3안에 들면서 ‘보라색 우유’라 불리며 마켓컬리의 대표 상품으로 등극했다.


몸에 좋은 통밀을 기본으로 한 R15 통밀 식빵도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5월 7일 출시한 R15 통밀 식빵은 출시 4개월 만에 16만개 이상 팔리며 지난 13일 기준 마켓컬리에서 판매 중인 식빵 50여개 상품 중 가장 높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아침으로 먹기 좋은 상품으로 인기가 높으며 건강한 맛으로 재구매 한다는 고객의 후기가 이어지고 있다.


무항생제 우리 돼지로 완성한 돈육햄은 8월 4일 출시한 후, 출시 한 달 만에 1만5000개 이상 판매되며 샌드위치 햄에 이어 햄 상품 중 두 번째로 높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그동안 햄은 짠 맛과 원료, 첨가물에 대한 우려 때문에 쉽게 선택하기 어려운 식품이었다. 이에 컬리는 국내산 돈육을 90% 이상 함유하고 나트륨을 100g 당 700mg 미만으로 낮춰 짠 맛을 줄였다. 더불어 발색제와 합성향료 없이 제조해 더 안심하고 먹을 수 있게 했다.


지난 2일 출시한 아삭한 열무김치는 지난 10일 간의 판매량이 마켓컬리에서 판매중인 80종의 김치 중 가장 많았다. 식품명인(제29호, 전통식품)이자 명장(제539호, 식품)인 김순자 명장과 함께 만든 컬리스 아삭한 열무김치는 국내산 농산물로 엄선한 원재료에 명인의 비법 다시마 육수와 자연 숙성 새우젓의 감칠맛을 더했다.


컬리는 올 연말까지 계속 라인업을 확장해 컬리의 이름으로 컬리답게 만든 컬리스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9월 중에는 성장 촉진제를 사용하지 않은 콩나물, 숙주, 두부 등 건강한 식재료와 물만두, 계란장 등을 출시한다. 이후 돈까스, 치즈롤까스 등 간편식과 비식품라인인 칫솔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