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코로나19·호우 피해기업 돕기…직원 참여 2차 바자회 실시

    [데일리안] 입력 2020.08.13 13:31
    수정 2020.08.13 13:32
    이나영 기자 (ny4030@dailian.co.kr)

ⓒ우리은행ⓒ우리은행

우리은행은 노사가 협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호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 및 소상공인을 돕고자 피해기업에 대한 임직원 바자회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5월 진행한 1차 바자회는 성공적으로 개최돼 참여 업체 및 직원 모두에게 좋은 호응을 얻었다. 이번 2차 바자회도 우리은행 전국 영업본부 및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을 통해 추천받은 16개의 피해기업이 참여했으며,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우리은행 내부 인트라넷을 통해 진행했다.


1, 2차 바자회 총 판매규모는 15억원으로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주요 판매 품목은 팔도 특산물 및 제철 농수산물 등으로 모든 품목이 3일만에 조기 완판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2차 바자회도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며 "피해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바자회 개최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은 코로나19 및 호우 피해기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의 신속한 복구와 재기를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피해복구 기금 1억원을 전달하고, 총 2000억원 규모의 피해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완화를 위한 금융지원, 임직원들의 도시락배달 봉사 등을 실시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