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3 00시 기준
확진환자
25698 명
격리해제
23717 명
사망
455 명
검사진행
20430 명
9.8℃
실 비
미세먼지 25

현 정권 의혹 사건 관계자 또 숨진채 발견…야권 '경악'(종합)

  • [데일리안] 입력 2019.12.02 01:00
  • 수정 2019.12.02 05:18
  • 정도원 기자

'백원우 별동대' 소속 前 행정관 숨진채 발견

김기현 불법사찰 의혹 소환일 '극단적 선택'

사흘 전엔 '조국 가족펀드' 사건 관계자 숨져

"극단적 선택 할 필요 뭐냐…국조·특검해야"

'백원우 별동대' 소속 前 행정관 숨진채 발견
김기현 불법사찰 의혹 소환일 '극단적 선택'
사흘 전엔 '조국 가족펀드' 사건 관계자 숨져
"극단적 선택 할 필요 뭐냐…국조·특검해야"


이른바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에 소속됐던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숨진 채 발견돼 정치권에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자료사진). ⓒ데일리안

김기현 전 울산광역시장 '월권 감찰·하명 수사' 의혹에 연루된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 소속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숨진 채 발견됐다. 현 정권과 관계된 의혹 사건 관계자가 숨진 채 발견되는 일이 사흘만에 반복돼 정치권에 충격을 주고 있다.

1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A씨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가족에 미안하다'는 취지의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청와대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 후보인 김기현 전 시장 낙선을 목적으로 경찰을 동원해 수사를 지시했다는 의혹에 연루된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 소속이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은 당시 민정비서관실에 직제에는 존재하지 않는 별도의 감찰팀을 편성해 운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백원우 별동대'에 소속된 이들 중 일부는 지방선거 직전 울산에 내려가 경찰의 수사 상황을 점검하기까지 했다는 의혹에 직면해 있다. 이와 관련, 전날 검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던 A씨는 이날 오후 6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그 직전에 숨진 채로 발견된 것이다.

현 정권과 관계된 의혹 사건의 관계자가 숨진 채 발견된 것은 사흘만의 일이다. 지난달 28일에는 조국 전 법무장관 '가족펀드' 운용과 관련한 의혹에 연루된 '상상인그룹 사건' 피고발인 B씨가 경기도 안양의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상상인그룹은 지난 8월 조국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모 씨가 총괄대표를 지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다. B씨는 상상인저축은행에 대한 검찰 수사 과정에서 지난달 22일 소환돼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연이은 현 정권 의혹 사건 관계인의 극단적 선택에 정치권은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지시로 울산에 내려가 불법사찰에 관여당했던 민정수석실 행정관이 검찰 조사를 앞두고 불행한 선택을 했다"며 "너무나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권력의 핵심까지 연관된 범죄가 아니라면 단순히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조사를 받는 분이 이처럼 극단적인 선택을 할 필요가 뭐가 있겠느냐"라며 "민의를 왜곡해 대통령 친구를 시장 만들겠다고 동원된 사람들에게 정권의 압력이 얼마나 가혹하게 행사됐을지 짐작이 간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나날이 새로운 사실을 접할 때마다 영화인지 현실인지 헷갈린다. 썩어도 너무 썩어 믿기지 않을 정도"라며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개입한 울산 선거농단 사건에 대해 국정조사는 물론 특검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