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5.5℃
튼구름
미세먼지 53

황교안 "文대통령 침묵은 선거부정 혐의 인정…수사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2.13 11:22
  • 수정 2020.02.13 13:09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기획자 文대통령 수사 필요성 제기되는 상황에

청와대 관계자 기소 '속도조절'이 무슨 말이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필요하다면 문재인 대통령도 수사받아야 한다고 칼끝을 겨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강한 의지와 직접 지시 없이는 절대 실행불가능한 선거공작의 '몸통'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과 혐의를 철저히 밝혀야 한다"며 "필요하다면 대통령의 혐의도 수사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황 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울산시장 부정선거로 드러난 국헌문란의 실체에 각계 교수와 변호사·시민단체는 물론, 친정권인사들조차 돌아서고 있다"며 "단체로 고개를 저을만큼 도저히 변호불가능한 중대범죄"라고 질타했다.


이어 "어떤 증거인멸이나 말맞추기가 진행될지 모르는데, 선거부정 사건 앞에서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민정비서관에 대한 기소 여부를 총선 이후에 결정하겠다는 '속도조절'이 무슨 말이냐"라며 "지금은 총 기획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수사 필요성이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은 묵시적인 혐의 인정이다. 이대로 부정선거 사건의 실체를 규명할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며 "주변만 겉돌지 말고 선거부정 사건의 진원지를 파헤쳐야 한다. 대통령도 당당하다면 수사에 응하라"고 압박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