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18.5℃
구름조금
미세먼지 12

통합당 "민주당, 자화자찬에 세금 퍼주기" 맹폭

  • [데일리안] 입력 2020.03.09 11:42
  • 수정 2020.03.09 13:02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박능후, 사망자 50명 넘은 날 "우리 방역 체계는 모범 사례"

김경수 "1인당 100만원씩 지급하자…세금 더 걷으면 된다"

통합당 맹폭…"염장 지르는 소리" "선거 앞두고 나라 곳간 열어"

박능후 보건복지장관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박능후 보건복지장관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정부 인사들의 발언과 주장이 계속해서 논란을 빚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50명을 넘어가는 와중에 박능후 보건복지장관이 우리나라의 대응이 "다른 나라의 모범 사례이자 세계적 표준"이라고 자화자찬하는가 하면 김경수 경남지사는 국민 모두에게 1인당 100만원씩 주자는 황당한 주장을 내놨다. 9일 미래통합당은 이 같은 안일한 현실 인식에 맹폭을 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을 맡고 있는 박능후 장관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나라 방역관리 체계는 효과적으로 상황을 통제하고 있다"며 "기존 방역관리 체계의 한계를 넘어 개방성과 참여에 입각한 새로운 방역관리 모델을 만들고 있다. 힘든 시기를 잘 극복한다면 우리나라의 대응이 다른 나라의 모범 사례이자 세계적인 표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장관은 "'봉쇄'나 '격리' 등의 전통적인 방역관리 체계는 최초 유입 시기만 늦출 뿐, 오히려 확산을 막기는 어렵다"라며 "현재의 대응이 더 효과적이다"고 자평했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장관이 또 한 번 국민의 염장을 질렀다"라며 "감염병 확산을 막으려면 유입원을 차단하는 것이 기본적 상식 아닌가, 그런데 무능한 박 장관은 확산을 막기 어렵다는 황당한 소리나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도 박 장관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장관이 한국의 사례가 모범이 될 것이라는 얘기를 본인 입으로 하는 것을 보며 깜짝 놀랐다"라며 "지금 대구·경북 지역에는 생활치료센터에 입실조차 못 하고 댁에서 기다리는 분들이 아직 2000명이 있다. 국민을 안심시키려고 한 말이라 생각하지만, 상황적으로 맞지 않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장관의 발언이 논란을 빚은 날 김경수 경남지사는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경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전 국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씩을 지급하자는 제안을 했다. 총선을 앞둔 선거 표심을 고려한 선심성 제안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김 지사는 "전 국민에게 재난기본소득으로 1인당 100만원을 지급하면 약 51조원의 재원이 필요하다. 올해는 재난기본소득을 통해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재정부담은 내년도 조세 수입 증가를 통해 완화시킬 수 있다"며 "4대강 에산보다 적은 비용으로 전국민 재난기본소득 시행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준석 통합당 최고위원은 이에 "김경수 지사가 맡고 있는 경상남도의 일반회계 예산이 7조원인데, 51조원을 참 가볍게 이야기한다"라며 "제대로 된 행정가라면 타당성을 따져서 이야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이 최고위원은 "재정부담은 내년도 조세 수입 증가로 완화시킬 수 있다고 했는데, 이건 소득주도성장 논리다. 이미 실패한 배짱이 논리"라며 "많은 국민들은 장기화될 수 있는 위기 속에 개미와 같이 대비하고 있는데 선거를 앞두고 나라 곳간을 열어서 배불리 모금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일갈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