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11.9℃
박무
미세먼지 68

민생당, 중도층 분석 엇갈리니 노선도 '갈팡질팡'

  • [데일리안] 입력 2020.03.10 05:10
  • 수정 2020.03.09 20:21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당 노선, 전국 정당이냐 지역 정당이냐

바른 "중도 넓어져…민주·통합 양비론"

호남 "양비론 외치다 호남서 왕따당한다"

'與와 호남서 경쟁, 수도권서 연대' 주장도

9일 오전 국회에서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제5차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9일 오전 국회에서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제5차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민생당이 4·15 총선에서 전국정당이냐 지역정당이냐 당 노선을 놓고 갈팡질팡 하고 있다.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이 '중도층' 민심에 대해 서로 다른 분석을 내놓고 있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은 총선에 가까워질수록 투표할 정당을 찾지 못하는 중도층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원내 3당인 민생당이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을 대체할 전국정당을 표방하고 이들의 대안이 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바른미래당을 대표하는 김정화 공동대표는 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호남 지역정당이라는 낡은 이미지를 탈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를 비롯한 박지원·정동영·천정배 등 당내 중진 의원들이 수도권 험지에 출마할 것을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측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소모적 싸움에 신물이 난 국민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며 "총선에 가까워질수록 국민들은 대안 세력에 대한 갈구가 커질 수밖에 없다"고 짚었다.


또다른 관계자는 "국민의당이 지역구 무공천을 선언해 수도권 지역에서 표를 가져올 여지도 생겼다"며 "민생당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제3지대를 담아낼 수도, 못 담아낼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대안신당·민주평화당 등 호남정당은 대체로 총선에 가까워질수록 중도층은 협소해질 것으로 진단했다. 코로나 사태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오히려 오르는 현상, 보수는 반문연대 기치로 통합하고 진보는 비례정당으로 연대하는 모습은 대표적인 '진영 간 결집'이라는 것이다.


호남정당 측 관계자는 "이런 상황에서는 당선 가능성이 높은 지역(호남)에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한다"며 "민생당이 민주개혁 진영의 한 축으로 보수의 재집권을 막는 데 일조하겠다고 선언해야 한다. 호남에서는 민주개혁 진영이 경쟁하고, 수도권에서는 연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민주당과 통합당의 양비론으로는 호남에서 왕따 되기 십상"이라고 지적했다. 김 공동대표가 언급한 호남 중진 의원들의 수도권 출마에 대해서는 "전국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가장 높은 곳이 호남"이라며 "호남 출마 자체가 험지 출마"라고 일축했다.


한편, 민생당은 오는 11일 또는 13일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한다.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3당 간의 조율이 쉽지 않아 다른 당보다 총선 체제 전환이 늦어졌다. 이들은 조만간 공천관리위원회도 띄운다는 구상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