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17.8℃
구름조금
미세먼지 25

통합당, 권성동 컷오프...'탄핵5적' '친박5인' 모두 탈락

  • [데일리안] 입력 2020.03.11 05:10
  • 수정 2020.03.11 04:31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권성동 컷오프…'탄핵 5적' '친박 5인' 모두 날려

김형오 "시대의 강 건너려면 지나갈 다리 필요"

당 일각 '사천(私薦) 논란' 제기…김형오는 일축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위원을 역임한 권성동 미래통합당의원이 공천에서 컷오프된 1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마친뒤 회견징을 나서고 있다. 권 의원은 재심을 요구하고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 하겠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위원을 역임한 권성동 미래통합당의원이 공천에서 컷오프된 1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마친뒤 회견징을 나서고 있다. 권 의원은 재심을 요구하고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 하겠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이른바 '탄핵 5적' 중 한 명인 권성동 의원을 컷오프하기로 결정했다. 권 의원을 비롯한 공천 탈락자들 일각에서 '사천(私薦) 논란'을 제기하기도 했으나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를 일축했다.


10일 김 위원장은 강원도 강릉 지역의 공천 결과를 발표하며 현역 의원인 권성동 의원을 공천 배제하고 홍윤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을 단수추천했다고 밝혔다. 경기 수원시정에는 홍종기 삼정전자 변호사를 우선추천했다.


권성동 의원의 컷오프에는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찬성했던 이력이 영향을 미쳤다는 관측이다. 권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탄핵 국면에서 탄핵소추위원으로 활동한 전력이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결과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시대의 강을 건너려고 하면 밟고 지나가야 할 다리가 필요하지 않는가, 권 의원이 다리 역할을 해주길 바라는 바"라고 말했다.


이로써 강성 보수 진영으로부터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찬성했다는 이유로 '5적'으로 지목받았던 김무성·유승민·권성동·김성태 의원 및 홍준표 전 대표가 모두 이번 총선에 불출마하게 됐다. 반대 개념인 '친박 5인(서청원·홍문종·이정현·조원진 의원 및 최경환 전 의원)'이 모두 통합당을 떠난 터라, 당에 남아있던 탄핵의 색채를 일정 부분 지워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당 안팎에서 제기되는 '사천 논란'을 무마시키는 것이 과제라는 관측이다. 권성동 의원은 김 위원장의 결과 발표 직후 이를 '사천'으로 규정하며 즉각 반발에 나섰다. 그는 컷오프 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무총장을 통해서 불출마를 선언해줬으면 좋겠다는 말을 받았었다. 대뜸 여론조사 결과가 안 좋다고, 대안은 없으니 나보고 찾아오라고 하더라, 이게 '사천' 아닌가"라며 "여론조사를 돌렸더니 안 좋다고 하는데, 보여주지도 않고 자기들만 보는 데 어떻게 아는가"라고 강변했다.


이어 권 의원은 "탄핵을 더 이상 논의하지 말자고 황교안 대표도, 김 위원장도 얘기해놓고 뒤에서 이런 식으로 자르고, 이건 정말 큰 문제다"라며 "공관위가 원칙, 규정이 없으면 아무리 공관위가 재의결 한다 해도 당대표가 도장을 찍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최고위 차원에서의 개입을 촉구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의 '사천' 논란은 최근 들어 당 일각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공천에서 탈락된 인사들을 중심으로 김 위원장의 측근으로 평가받는 후보들은 대거 공천을 받았다며 불만의 목소리를 쏟아낸 것이다. 실제 논란을 빚었던 공천 결과를 두고 명확한 사유를 공개하지 않고 있는 공관위의 행보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김 위원장은 사천 논란에 완강하게 선을 긋고 있다. 그는 전날 해당 논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번에 공천을 받지 못한 사람들 중에 김형오와 가까운 사람들이 훨씬 많다"며 "내가 정치를 다시 할 생각이 있으면 내 조직을 만들고, 계파를 챙기고, 내가 아는 사람들을 끼워넣거나 하겠지만 명백히 그런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