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3 00시 기준
확진환자
25698 명
격리해제
23717 명
사망
455 명
검사진행
20430 명
9.8℃
실 비
미세먼지 25

文대통령, 비상경제회의 가동…"범정부적 역량 모으겠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3.17 11:27
  • 수정 2020.03.17 11:28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방역·경제 중대본 두 축 가동으로 비상국면 돌파"

관계부처에 32조 규모 종합대책 조기 집행 등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악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악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비상경제회의'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악화 상황과 관련해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비상경제회의'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대통령으로서 국민 경제가 심각히 위협받는 지금의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범정부적 역량을 모아 비상한 경제상황을 타개해 나가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지며 세계의 방역 전선에 비상이 생긴 것은 물론이고 경제에도 심각한 타격을 줘 세계경제가 경기침체의 길로 빠질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며 "지금의 상황은 금융분야의 위기에서 비롯됐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양상이 더욱 심각하다"고 우려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특단의 대책과 조치들을 신속히 결정하고 강력히 대처해 나가겠다"며 "정부는 비상경제회의가 곧바로 가동할 수 있도록 빠르게 준비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비상경제회의'에 대해 "비상경제시국 헤쳐나가는 경제 중대본"이라며 "코로나19와 전쟁하는 방역 중대본과 함께 경제와 방역에서 비상국면을 돌파하는 두 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관계부처에 △유례없는 비상상황에 따른 전례 없는 대책 △32조원 규모의 종합대책 조기 집행 △정책의 우선순위 확정 등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비상국면을 타개하는 데 필요하다면 어떤 제약도 뛰어넘어야 한다"며 "실효성이 있는 방안이라면 그것이 무엇이든 쓸 수 있는 모든 자원과 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 비상한 대응에는 특히 타이밍이 중요하므로 과단성 있게 결단하고 신속하게 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추경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32조원 규모의 종합대책이 조기에 집행될 수 있돌고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며 "내수 위축은 물론 세계 경제가 침체로 향하는 상황에서 우리 경제와 민생을 지키기 위해서 불가피하다면 더한 대책도 망설이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어려운 때일수록 더욱 힘든 취약계층, 일자리를 잃거나 생계가 힘든 분들에 대한 지원을 우선하고 실직의 위험에 직면한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보호해야 한다"며 "또한 경제 위축으로 직접 타격을 받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쓰러지지 않도록 버팀목이 되는 역할에도 역점 둬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를 진정시켜 나가면서 대대적인 소비진작과 내수활성화를 위한 대책을 본격 추진해 나갈 준비를 해야 한다"며 "세계적으로도 세계 각국이 대대적인 경기부양책을 시행하게 될 것이다. 그 계기를 우리 경제의 경기 반등 모멘텀으로 만들어내는데 역량 집중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