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65 명
격리해제
1029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1061 명
18.8℃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3

건조·강풍 특보 울산 산불…진화 헬기 추락, 1명 실종

  • [데일리안] 입력 2020.03.19 18:52
  • 수정 2020.03.19 18:52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울산시·울주군 전 공무원 동원령…지역주민 대피 지시

19일 오후 울산 울주군 회야댐에서 헬기 1대가 산불 진화도중 추락한 가운데 소방당국이 탑승자 수색작업에 나서고 있다.ⓒ뉴시스19일 오후 울산 울주군 회야댐에서 헬기 1대가 산불 진화도중 추락한 가운데 소방당국이 탑승자 수색작업에 나서고 있다.ⓒ뉴시스

건조·강풍 특보가 내려진 울산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산불 진화에 나선 헬기 1대가 추락해 탑승자 2명 중 1명은 구조되고 1명은 실종됐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7분께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 대복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소방과 산림청 헬기와 임차 헬기 등 14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또 울산시와 울주군은 전 공무원을 대상으로 산불 진화 동원령을 내려 현재 1000여 명이 출동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대기가 건조한 데다 강한 바람까지 불어 불을 끄는 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당국은 민간 피해를 막기 위해 산불이 난 인근 쌍용하나빌리지 아파트 단지 1600여 가구와 인근 주택가 주민 등 주민 4000여 명을 대상으로 대피하라고 지시했다.


현재 산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인근 회야댐 습지 지역으로 번지고 있어 밤에도 진화 작업이 계속될 전망이다. 아직 정확한 피해 규모는 나오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화재 확산 차단에 주력하면서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이날 산불 진화 과정에서는 2명이 탑승한 헬기 1대가 추락해 부기장이 실종되고 기장은 구조됐다.


담수량 2500ℓ 규모의 벨214 B1 기종인 이 헬기는 사고 당시 저수지에서 물을 뜨는 과정에서 중량을 못 이겨 인접 산비탈에 추락한 뒤 저수지에 빠진 것으로 추정됐다.


소방당국은 울산지역 전 소방 구조대원을 현장으로 보내 실종자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편 이날 오전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울산에는 최대 순간풍속이 시속 45∼70㎞(초속 12∼20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