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3699 명
격리해제
21470 명
사망
407 명
검사진행
20056 명
20.5℃
맑음
미세먼지 31

경찰 "음주운전 환희, 교통사고 가해자 아닌 피해자"

  • [데일리안] 입력 2020.03.26 09:39
  • 수정 2020.03.26 09:40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플라이투더스카이 멤버 환희. ⓒ 뉴시스플라이투더스카이 멤버 환희. ⓒ 뉴시스

그룹 플라이투더스카이 멤버 환희(38)가 음주운전을 한 사실은 맞지만, 교통사고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로 밝혀졌다.


경찰은 25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 "더 조사해봐야 하지만 환희 같은 경우는 (교통사고) 피해자"라며 "상대편 차량이 1차로로 가다 2차로로 차선 변경을 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났다"고 밝혔다.


앞서 환희는 지난 21일 오전 6시께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의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신 뒤 자신의 차량을 운전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당시 환희는 옆 차로에서 차선 변경을 하려던 승용차와 부딪쳤으며, 사고 수습을 위해 두 차량은 근처 주유소에 차량을 정차했다. 현장을 목격한 주요소 관계자는 '한밤'을 통해 "큰 사고는 아니었다. 옆이 살짝 긁힌 정도였다"면서 "(환희는) 술 냄새가 난 정도였다. 술에 취한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환희의 음주운전 사실은 상대 보험사 직원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밝혀졌다. 적발 당시 환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0.061%로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환희는 사고 후 3일 뒤인 24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으며,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소속사 측은 "향후 수사 과정에도 성실히 임할 예정이며, 그(음주운전)에 따른 처벌을 달게 받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