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16.1℃
실 비
미세먼지 18

文대통령-丁총리, 7주 만에 주례회동…코로나19 상황 점검

  • [데일리안] 입력 2020.03.30 15:54
  • 수정 2020.03.30 15:54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丁 대구 대응으로 2월 10일부터 생략

개학·공적마스크 수급 문제 등 논의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 (자료사진) ⓒ뉴시스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 (자료사진)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청와대에서 주례 회동을 가졌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의 오찬 겸 주례회동은 매주 월요일 진행돼 왔지만, 정 총리의 대구 코로나19 대응 등의 이유로 지난 2월 10일부터 열리지 않은 바 있다.


이날 총리실에 따르면 이번 회동에서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코로나19 방역상황을 종합 점검하고, 민생경제 지원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또 갈수록 지능화하고 있는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하기 위한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의 국내·발생 상황과 함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유·초·중·고 개학 △해외유입 대응 △공적마스크 수급 등 관련 현안을 보고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확진자 증가세가 둔화하고 총 완치자 수가 치료 중인 환자 수를 앞서는 등 상황이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으나, 해외유입, 산발적 집단감염 위험이 여전한 만큼 방역에 빈틈이 없도록 내각이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4월 1일 0시부터 시행되는 '모든 입국자 대상 14일간 의무적 격리조치'가 현장에서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격리 수칙 준수가 필수적이므로 이를 위한 실효적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가 당초 예상보다 심각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경과 사회보험료·전기료 감면 등 민생지원 방안도 신속히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주례회동에서 "n번방 사건은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하고도 반인륜적인 범죄"라며 "정부는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해 달라는 국민적 요구를 무겁게 받아들여 가해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 및 피해자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