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16.2℃
튼구름
미세먼지 37

[총선2020] 강원도 찾은 유승민, 이광재에 맹폭…"부정부패자, 정치권 발 못붙이게 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4.06 16:40
  • 수정 2020.04.06 16:49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위선적이고 타락한 자칭 진보세력이 활개치는 모습에 울분

한 번 비리는 실수라 하지만 반복되는 비리는 납득 어려워

제가 만약 그런 짓 저질렀다면 양심상 다시 정치권 못 올 것"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6일 오후 강원 원주시 중앙시장 일대를 찾아 상인들에게 원주갑 박정하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6일 오후 강원 원주시 중앙시장 일대를 찾아 상인들에게 원주갑 박정하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거 지원을 위해 강원도를 찾은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강원 원주갑에 출마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부정부패를 저지른 사람은 정치권에 다시는 발을 못 붙이게 해야 한다"고 맹폭을 가했다.


유 의원은 이날 박정하 통합당 강원 원주갑 후보를 찾아 간담회를 열고 "가슴 속이 굉장히 뜨거움과 울분으로 가득 찬다. 박정하 후보를 너무 사랑하기 때문"이라며 "20년 간 정치하며 여의도에서 별별 사람을 만나봤지만 박 후보처럼 깨끗하고 반듯한 사람을 잘 보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유 의원은 "마음 한 구석에 울분이 있었던 것은 지난 3년, 또 과거부터 위선적이고 불법적이고 타락한 자칭 진보세력들이 이번 선거에서 또 다시 활개치는 모습을 봤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박 후보의 맞상대인 이광재 민주당 후보를 향해 유 의원은 "한 번 비리는 실수라 하지만 반복되는 범죄 비리의혹은 납득하기 어렵다"라며 "한 번 특권은 무지일 수 있지만 되풀이되는 특권은 국민을 바보로 아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제가 다니면서 상대 후보에 대해 얘기하지 않는데, 오늘은 작정하고 해야 할 것 같다"며 "아무리 도지사를 지내고 대통령을 지내도 불법적인 부정부패를 저지르면 다시는 정치권에 발을 못 붙이게 하는 게 앞으로 우리 대한민국의 정치가 갈 길 아니겠는가"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유 의원은 박 후보와 함께 원주 길거리 유세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과거에 정치자금 및 뇌물 등으로 부패 저지른 사람들은 정치를 다시 하면 안 된다는 확신을 평소에 가졌다"라며 "제가 만약 그런 짓을 저질렀다면 양심상 다시 정치권에 못 올거라 생각한다. 원주갑에서 시민들이 그런 후보를 뽑는다는 것이 상상이 안 됐기에 그렇게 호소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