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4.5℃
구름조금
미세먼지 54

[총선2020] 전국구로 보폭 넓히는 유승민, 청년·중도층 표심 흔들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4.07 04:00
  • 수정 2020.04.07 05:55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유승민, 당초 예고했던 수도권 지원 넘어 강원·충청行

전국에서 러브콜 이어져…청년·중도층 표심 결집 기대

김종인과도 시너지 평가…선거일 전 黃 만남 성사 주목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제21대 국회의원선거(4.15 총선) D-13이자 공식 선거운동 시작일인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에서 마포을 김성동 후보 지원유세를 하며 지지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뉴시스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제21대 국회의원선거(4.15 총선) D-13이자 공식 선거운동 시작일인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에서 마포을 김성동 후보 지원유세를 하며 지지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뉴시스

4·15 총선이 다가올수록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의 보폭도 커지고 있다. 당초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지원 유세를 이어오던 유 의원은 6일 강원 지역 후보들 지원에 이어 7일 대전·경남 양산 지역 지원에 나선다. '경제통' 이미지에 청년·중도층으로부터 지지세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 유 의원이 보폭을 넓힐 수록 통합당의 외연 확장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유 의원은 6일 오전에는 강원 원주갑의 박정하 후보, 오후에는 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을에 출마한 한기호 후보를 찾아 지원 유세를 이어갔다. 이 자리에서 그는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며 유권자를 향해 통합당 후보를 지지해줄 것을 호소했다.


당초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지원 유세를 약속했던 유 의원이 보폭을 넓힌 것은 전국 각지에서 유 의원을 향한 러브콜이 이어졌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 측 관계자는 "수도권을 떠나 강원·충청·경상도 지역에서도 유 의원을 향해 한 번 와달라는 부탁이 이어지고 있다. 선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할 수 있는 한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유 의원이 이처럼 폭 넓은 활동을 이어 갈 수 있는 배경에는 본인의 불출마로 인해 부담을 한결 덜어 낸 측면이 크게 작용하고 있다. 특히 총괄선대위원장, 서울권역위원장을 맡았지만 자신의 지역구 선거에 보다 중점을 두고 있는 황교안 대표와 오세훈 서울 광진을 후보가 전국적인 지원 유세에 나서기 힘든 만큼, 통합당 내 거물급 인사 중 하나인 유 의원의 존재가 큰 힘이 되어 주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강원도 원주를 찾은 자리에서 유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지난 3년 동안 곳곳을 다녀보면 제가 대선 때 받은 표는 대부분 20·30·40 표가 대부분이었던 것 같다"며 "제가 일관되게 주장하는 보수재건, '이제는 과거 낡은 보수와는 다른 개혁보수를 하겠다'는 주장에 청년들이 귀기울여주고, 저런 보수라면 믿을 수 있겠다는 기대를 가져주고 있다"고 언급했다.


유 의원의 행보는 중도 성향 표심 자극에 일가견이 있다 평가 받는 김종인 위원장과도 시너지를 내고 있다는 평가다. 같은 날 김 위원장은 서울 전역을 돌며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당 안팎에서는 4·15 D-Day 전 황교안 대표와 김 위원장, 유 의원이 함께 만나 유세에 나설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불출마 선언 후 잠행에 들어갔던 유 의원은 본격적인 총선 지원에 나서며 "친이·친황 구분 없이 돕겠다"며 "(황 대표와) 앞으로 자연스레 기회가 된다면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여지를 남긴 바 있다.


한 통합당 관계자는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통합의 양대 축이었던 황 대표와 유 의원의 만남이 번번히 불발된 바 있는데, 선거일 전 극적으로 성사가 된다면 국민에게 전해질 통합의 상징성과 그 효과가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