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76 명
격리해제
10552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6481 명
23.8℃
튼구름
미세먼지 40

[코로나19] 中企 76% 경영 타격…섬유제품·숙박·음식업 피해 커

  • [데일리안] 입력 2020.05.10 16:54
  • 수정 2020.05.10 16:58
  • 박유진 기자 (rorisang@dailian.co.kr)

내수 위축에 매출 감소·운영자금 부족..."소득세·법인세율 인하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중소기업 업종별 피해비율ⓒ중소기업중앙회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중소기업 업종별 피해비율ⓒ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섬유제품업과 숙박·음식점업 등 자영업자의 피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0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업종별 피해실태조사'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23일까지 1234개 중소기업(제조업 587개·비제조업 647개)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 결과, 전체 응답 중소기업의 76.2%가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의 경우 섬유제품업(100.0%), 가죽가방및신발(96.2%), 인쇄기록매체복제업(89.7%), 고무제품 및 플라스틱(89.3%) 등으로 피해비율이 높았다.


비제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00.0%)이 가장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뒤를 이어 교육서비스업(92.6%), 수리 및 기타개인서비스업(87.0%),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86.4%) 순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들은 '내수 위축으로 인한 매출감소'와 '운영자금 부족·자금 압박' 등을 가장 큰 피해 사례로 꼽았다.


가장 필요한 지원책으로는 중소기업 소득세 및 법인세율 인하(67.6%)을 제시했다. 이 외 고용유지원금 상향지원 확대(51.8%), 금융기관에 대한 면책방안을 마련한 과감한 대출유도(41.9%), 특별고용지원업종 확대(22.5%) 등이 뒤를 이었다.


인지하고 있는 정부 지원책으로는 고용노동부의 고용유지지원금(70.4%)이 가장 높았다. 또 시중·지방은행의 이차보전대출(52.2%), IBK기업은행의 소상공인 초저금리특별대출(52.1%) 순으로 응답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정부가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대출금리 인하 등 획기적인 정책을 내놓고 있지만 아직도 많은 기업이 관련 지원책을 모르고 있거나 체감을 못하고 있다"며 "업종별 애로사항에 대한 세밀 지원과 함께 홍보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