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4 00시 기준
확진환자
14873 명
격리해제
13863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0132 명
29.4℃
온흐림
미세먼지 37

미중 코로나 공방 격화…'한국 줄세우기'로 이어질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5.15 13:35
  • 수정 2020.05.15 13:35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트럼프, '방역 실기'를 '중국 때리기'로 만회하려 해

미중 갈등 격화로 각국 줄세우기 나설 가능성 있어

전문가들 "실리 외교하되 무게중심 잡아야"

도놀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자료사진) ⓒAP/뉴시스도놀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자료사진) ⓒAP/뉴시스

미중이 '코로나19 책임공방'을 이어가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과의 모든 관계를 끊을 수 있다"고 밝혔다. 오는 11월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겨냥한 '방역 실기론'을 '중국 때리기'로 만회하려는 모양새다.


무역합의로 소강 국면을 맞았던 양국 갈등이 코로나19 영향으로 다시금 격화되고 있어 향후 G2가 각국 '줄세우기'에 나설 경우 우리 정부 운신 폭이 좁아질 수 있다는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각) 폭스 비즈니스뉴스 '모닝스 위드 마리아'에 출연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중국 책임론과 관련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이 있다"며 "우리는 모든 관계를 끊을 수 있다. 우리가 관계를 끊으면 5000억 달러(약 615조원)를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대중국 연간 수입액인 5000억 달러를 아낄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중국 우한 연구소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거듭 의구심을 표하면서도 고의성보다는 "통제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 발병은 세계화 시대가 끝났음을 보여준다"면서 "뉴욕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이 미 회계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지 눈여겨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뉴욕증권거래소·나스닥 시장에 알리바바·텐센트 등 중국 대표 IT기업을 포함한 156개 기업이 상장되어 있는 만큼 우회적으로 경고를 표한 셈이다.


미중 갈등 불씨, 한국으로 번지나


코로나19 책임공방으로 미중 대립각이 커지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화 시대 종언'을 언급한 만큼 '미국 우선주의(America First)' 노선은 더욱 노골화될 전망이다.


문제는 코로나19 여파·미국 우선주의로 인한 미중 갈등의 불씨가 한국으로 튈 수 있다는 점이다. '포스트 코로나' 대응 차원에서 G2가 각국 줄세우기에 나설 경우 우리 정부 고심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는 평가다.


실제로 미 의회는 앞서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참여에 동의해줄 것을 55개국에 요청했다. 우리나라 역시 요청을 받았지만 명확한 입장은 밝히지 않은 상태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당 서한을 받았는지에 대해 "외교 관례상 양쪽 간 합의가 없으면 (서한을) 공개하지 않는 게 관례"라며 "그 부분에 대해선 말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중국 외압'에 팬데믹 선언을 늦췄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WHO는 미중 공방의 최전선으로 부상한 바 있다. 앞서 미국은 코로나19 관련 WHO의 미온적 대응과 친중국 행보를 문제 삼으며 지원금 지급을 중단했다. 이에 중국은 기존에 지급한 2000만 달러(약 246억)에 이어 3000만 달러(약 369억)을 추가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에 무게중심 두고 실리 외교 펼쳐야"


양국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올해 방한을 추진하고 있는 우리 정부로선 미중 모두를 실망시키지 않아야 하는 과제를 떠안게 됐다.


앞서 코로나19 발생지와 관련한 국제조사를 요구하는 미국 측 주장에 동조한 호주는 소고기 수입 금지라는 중국 보복에 직면했다. 호주는 생산된 소고기의 3분의 1을 중국에 수출한다.


신범철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은 통화에서 국가 이익을 다각적으로 고려하면 "'줄타기 외교'를 할 수밖에 없다"면서도 "어느 쪽에 무게중심을 둘지는 정확히 짚고 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는 '전략 동맹', 한중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이다. 여기에 모든 게 함축돼있고 본다"고 강조했다.


신 센터장은 "경제 문제는 나름의 유연성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안보 문제가 겹치면 미국 편에 서야 한다. 무게중심을 잃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