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76 명
격리해제
10552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6481 명
25.5℃
구름조금
미세먼지 43

입영군인 코로나19 진단검사 시행…내일부터 8주간

  • [데일리안] 입력 2020.05.17 16:17
  • 수정 2020.05.17 16:20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당국, 매주 입영군인 6300여 명 검사할 예정

'취합검사법' 여럿 한꺼번에 검사해 시간 단축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국방부가 군대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오는 18일부터 입영 군인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시행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7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방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당국은 앞으로 8주간 매주 입영군인 6300여 명을 검사한다. 군에서는 여러 명의 검체를 채취해 한꺼번에 검사하는 ‘취합검사법’(Pooling)을 활용해 검사 시간을 단축할 예정이다. 군은 이미 거주지가 대구·경북인 입영군인에 대해서는 취합검사법으로 검사를 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20대의 코로나19 발병률이 높고, 군부대에서는 집단생활을 하고 신체 접촉이 많은 훈련이 이뤄지기에 한두 명이라도 환자가 발생하면 집단발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안전을 위해 입소 전에 검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환자 중에는 경증이거나 무증상이 경우가 많은데 현행 감시체계는 증상이 생겨 의료기관으로 가야만 진단이 가능하다"며 "이번 검사는 지역사회에서의 감염 위험을 평가하고 감시체계의 한계를 보완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당국은 일단 8주간 검사를 해본 후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 지역사회에서의 코로나19 감염 위험도가 낮다고 보고 검사 유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