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76 명
격리해제
10552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6481 명
23.8℃
튼구름
미세먼지 40

정대협, 부실회계 시정요구에 쉼터 포기…김경율 "답안지에 호랑이 그리고 화낸 격"

  • [데일리안] 입력 2020.05.19 11:39
  • 수정 2020.05.19 19:31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인테리어 등 1억3천 쓰고 영수증 안내

공동모금회에서 회계평가 F등급 받아

시정 요구하자 안성쉼터 운영 포기 밝혀

정의기억연대가 지정기부금을 받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쉼터로 운영하다 지난달 23일 건물 매각 계약을 체결하고 반납 절차가 진행 중인 경기도 안성시 정의기억연대가 지정기부금을 받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쉼터로 운영하다 지난달 23일 건물 매각 계약을 체결하고 반납 절차가 진행 중인 경기도 안성시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문이 지난 17일 굳게 닫혀 있다. ⓒ연합뉴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기억연대 전신)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으로부터 안성쉼터 운영과 관련해 낙제점을 받고 시정을 요구받자, 아예 쉼터 운영을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을 지낸 김경율 회계사(경제민주주의21 대표)는 "어디 감히 (정대협에게) 영수증을 제출하라 마라 따위의 턱도 없는 요구를 하냐는 의미"라고 비꼬았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대협 기부금 관리 주체인 공동모금회는 2015년 12월 안성쉼터 사업에 대한 사업평가 결과로 경고성 제재 조치를 내리고, 향후 2년간 모금회가 운영하는 분배사업에 참여할 수 없도록 했다. 시설의 활용도가 떨어진데다 인테리어 비용과 운영비 등으로 1억3000만원을 쓰고도 영수증 등 지출 증빙 서류를 전혀 내지 않았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안성 쉼터의 회계 평가는 F등급을 받았다. A~F 등급 가운데 C등급 이하를 받으면 주의·경고 등 제재 조치가 내려진다.


이후 모금회는 정대협에 사업 개선과 증빙 자료 제출 등을 요구했다. 그러자 정대협은 운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2016년 9월 안성쉼터를 매각하고 사업을 중단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그해 11월 최종적으로 사업 중단이 확정됐다. 앞서 정의연(정대협의 후신)은 안성쉼터 매각과 관련해 "접근성 문제 등을 이유로 당초 목적에 따른 운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모금회와 협의해 사업 중단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경율 회계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패기를 부린 거다. 어디 감히 영수증 제출하라 마라 따위 턱없는 요구를 하냐는 것"이라며 "공동모금회도 잘못했다. 정대협이 누군지도 모르고, 과거 박근혜 정부도 하지 못한 세금계산서 제출하라는 따위의 친일적 요구를 일개 모금회가 요구하니 (정대협이) '더러워서 쉼터 따위 운영 안 해, 돈 돌려준다 돌려줘' 했다는 것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이어 "이건 어떤 경우냐, 학교에서 시험 보고 있는데 학생 한 명이 답안지에 호랑이, 원숭이를 찍찍 그리고 있는 거다"라며 "선생님이 '대협아 아무리 그래도 객관식 답안지인데 숫자라도 써넣어라' 하니 대협이가 화가 나서 '내가 누군지 알고 문제를 풀라 마라 하고 있어? 너 일본어 선생이지?' 외치며 학교 안 다닌다고 나가버린 것"이라고 빗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