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76 명
격리해제
10552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6481 명
23.8℃
튼구름
미세먼지 40

'윤미향 사태' 바라보기만 하는 청와대, 왜?

  • [데일리안] 입력 2020.05.19 15:02
  • 수정 2020.05.19 15:29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비례대표 문제라는 점에서 與 결단 예의주시 분위기

靑 "당에서 충분히 대응…앞으로의 과제와 관계 없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기억연대 전신)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기억연대 전신)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의 각종 비리 의혹이 정치권을 떠들썩하게 하고 있지만, 청와대는 고요하다. 이 사태가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직결됐다는 점에서 정치권 안팎의 시선은 청와대로 향해있지만, 정작 문재인 대통령은 물론 청와대도 '침묵 모드'다. 당 차원에서 정리할 문제라는 취지다.


19일 현재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 등 보수 야당은 윤 당선자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국정조사 추진 의지와 함께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구성 등이 언급됐다. 이와 함께 최근까지 '윤미향 호위무사'로 나섰던 여당을 향해서도 미례대표 부실 공천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현재까지 당 차원의 조사와 같은 '행동'에서는 나서지 않고 있다. 다만 당내 분위기가 '엄호'에서 '팩트체크' 기류로 변화한 모양새다. 당 일각에서는 윤 당선자에 대한 문제를 정리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당선자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여론이 갈수록 악화하자 정치권에서는 청와대의 '침묵'에 대한 비판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그간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강조해왔다.


익명을 요구한 정치권 관계자는 "'윤미향 사태'는 윤 당선자의 도덕성 문제를 넘어 위안부 문제와도 연결돼 있는데,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관망만 하고 있는 건 다소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청와대가 '윤미향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요청이 게재됐다. 이날 오후 1시 현재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해결을 위해 활동하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내역 조사를 요구하는 두 개의 게시물에 약 2만명이 동의했다.


청와대는 '윤미향 사태'에 대해 공식적으론 별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진 않지만,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1대 국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여당 비례대표 당선자들에 대한 부정 이슈가 여러 차례 흘러나오면서 정국 주도권을 둘러싼 여야 간의 기싸움이 팽팽하다. 이 분위기가 지속되면, 국정 운영에 타격이 될 수 있는 만큼 사태의 흐름을 지켜보고 있다는 것이다.


윤 당선자 거취에 대한 여당의 '결단' 시기가 임박했다는 예측도 나오는 만큼, 청와대의 관망이 지속될 거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그 논란 관련해서 청와대가 입장 밝히는 건 적절치 않다. 당에서 대응하고 있고, 청와대가 앞으로 할 과제와 관계가 없어서다"라며 "정리된 입장이 없어서 드릴 말씀이 없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당에서 충분히 대응하고 있지 않느냐"면서 "자꾸 (청와대를 이 문제에) 끌어넣으려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