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76 명
격리해제
10552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6481 명
25.5℃
구름조금
미세먼지 43

"쿨하게 바라보라"는 민주당 지도부...의원들은 "국민 분노 임계점"

  • [데일리안] 입력 2020.05.20 11:55
  • 수정 2020.05.20 12:02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윤미향 의혹 일파만파...민주당 의원들 비판 목소리 분출

김해영, 최고위서 유일하게 "개인계좌 사용내역 공개하라"

노웅래 "국민 분노 임계점 달했다"...박용진 "상식선에 맞아야"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윤미향 당선인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는 방침을 정했지만,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사안이 심각하다"는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며 "외부 회계감사 결과를 보고 최종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에 속한 한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의혹만으로 조치할 수는 없지 않느냐. 좀 쿨하고 차분하게 바라봐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사안이 심각하다"며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민주당 의원들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는 김해영 최고위원이 지도부 중 유일하게 윤미향 의혹을 언급했다. 그는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게 아니라 (당이)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그에 따른 적합한 판단과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우선 윤미향 당선인이 과거 개인계좌로 받은 기부금에 대해 즉시 공개하고 사용내역 검증이 필요하다"며 "기부금 의혹이 국민적 관심사가 된 만큼 의혹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진상파악을 위한 윤미향 당선인의 성실한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같은날 노웅래 의원도 윤 당선인에 대한 비판적 목소리를 냈다. 그는 YTN 라디오 방송에서 "잘못된 것은 고쳐야 하는 게 아니냐. 숨길 상황이 아니다. 공정과 정의의 대표적인 정권이 문재인 정권"이라며 "이 공정과 정의의 부분이 의심받고 의혹을 받게 된다고 하는 것이 이제는 국민의 상식, 분노의 임계점에 달했다"고 말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노 의원은 "회계가 잘못됐으면 잘못된 것을 고치면 되는 것이지 이것을 친일·반일 프레임으로 보면 안 된다"며 "당에서도 엄중한 문제로 보고 예의주시하고 있다. 할머니들이 또 다시 상처를 받아서는 안 되기에 의혹은 확실히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칫 정의연 회계 불투명 의혹이 건강하게 잘하는 시민사회 활동까지 송두리째 부정되거나 폄화되게 하는 상황까지 가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종민 의원은 MBC라디오에서 "공론 수준에서 정리될 수준이 넘어선다고 한다면 당연히 검찰 수사가 필요한 사안이 될 것"이라며 "실제로 (윤 당선인의) 개인적 유용이 있었다면 이건 당 차원에서 보호하고 자시고 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날에는 박용진 의원이 윤미향 당선인의 반복되는 말 바꾸기를 지적하며 "우리 국민들의 눈높이와 상식선에서 맞아야 한다. 그렇지 않고 여기는 내 편에 가까우니까 괜찮다는 태도를 보이면 국민들이 정치를 신뢰하지 못하고 민주당을 신뢰하지 못한다"고 우려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