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76 명
격리해제
10552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6481 명
23.8℃
튼구름
미세먼지 40

'통합'에 방점 찍는 주호영, 광주 이어 봉하마을도 간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5.21 00:10
  • 수정 2020.05.21 05:05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국민통합 의미 있고 해서 참석하기로"

광주서도 정의당서도 환대 받은 주호영,

쇄신 의지 표면화에 당 안팎 '호평'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 정의당 대표실을 방문해 심상정 대표와 대화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 정의당 대표실을 방문해 심상정 대표와 대화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통합' 행보에 불을 붙이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5·18 40주기 기념식에 참석한데 이어 오는 23일에는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한다.


20일 통합당에 따르면 주 원내대표는 최근 노무현재단 측이 보낸 노 전 대통령 11추기 추도식 참석 요청에 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보수당의 당대표급이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은 지난 2016년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이후 4년 만이다. 정 원내대표는 당시 당 대표가 공석인 만큼 여당을 대표하는 자격으로 참석했었다.


봉하마을 방문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에 이은 주 원내대표의 두 번째 외부일정으로, 당 쇄신 의지를 보여준다는 평가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는 8주기에도 참석했고 우리 당 대표들이 참석한 사례가 많다"며 "국민통합의 의미가 있고 해서 참석한다"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도 이같은 외연확장 기조를 유지했다. 그는 "5·18은 현대사의 기록인데, 40년 동안 해결 못 된 채 갈등이 반복됐다"고 말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심 대표도 "엊그제 광주에서 환영을 제일 많이 받은 것 같다"고 주 원내대표를 추켜세웠다.


심 대표는 이어 "5·18 진상규명과 역사왜곡을 방지하는 정치적, 입법적 역할을 주도적으로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주 원내대표는 "그렇게 하겠다"며 화답했다.


주 원내대표의 이같은 포용 행보에 당 안팎 반응도 호의적이다. 당장 5·18 단체 관계자들이 "사과에 진정성을 느꼈다"며 주 원내대표를 포함한 통합당 지도부를 환대해 호평이 이어졌다.


당내 반응도 이와 궤를 같이 한다. 김웅 통합당 당선인은 이날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광주 방문과는 성격이 조금 다를 수 있지만, 전직 대통령이셨고 많은 업적이 있으신 분이니 그 분을 기리는 행사에 참석하는 것은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