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4 00시 기준
확진환자
13512 명
격리해제
12282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4289 명
23.6℃
온흐림
미세먼지 7

경쟁력 증가하는 K리그, 13만 번 언급됐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5.26 15:10
  • 수정 2020.05.26 15:10
  •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경쟁력이 증가 중인 K리그. ⓒ 한국프로축구연맹경쟁력이 증가 중인 K리그. ⓒ 한국프로축구연맹

코로나19 이후 가장 먼저 문을 연 K리그가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로축구연맹은 2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주간브리핑을 열고 ‘2019년 K리그 소셜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소개했다.


이번 발표는 한국프로스포츠협회가 소비자 트렌드 전문 조사 기관인 한국인사이트연구소에 의뢰해 5개월 간(2019년 10월~2020년 2월) 프로 5대 종목(K리그, KBO, KBL, KOVO, WKBL)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데이터 수집은 2018년 1월 1일부터 2019년 12월 31일까지 2년간 이뤄졌으며 분석 키워드는 ‘K리그’ ‘프로축구’ 등 관련된 사항으로 약 76만 건 중 불필요한 데이터를 정제한 약 13만 건의 데이터로만 수집됐다.


분석 대상은 언론과 뉴스사 약 130개사를 비롯해 네이버와 다음 등 양대 포털 블로그와 카페, 인터넷 커뮤니티, SNS 등 추출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언급량과 이슈어, 이벤트, 구단별 수치 등을 분석해 구분했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언급량의 뚜렷한 증가다. K리그는 2018년 대비 2019년 언급량이 62.1%로 대폭 상승했고, 특히 순위 싸움이 본격화된 7월부터 12월까지 꾸준한 상승률을 그렸다.


긍정적인 감정에 따른 키워드가 4%나 상승한 대목도 주목해야 한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전년에 비해 약 2만 3100건이 증가했고, 순위 경쟁 막판인 11월이 전년과 대비해 가장 크게 증가한 구간이었다.


연간 주요 이슈로는 K리그 일정 발표(1월), K리그 미디어데이(2월), EA 이달의 선수상 첫 선정과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시작(3월)을 필두로 DGB대구은행파크 개장을 걸쳐 사회적 이슈로 번진 유벤투스의 친선경기(6월) 사안이 최다 언급된 이슈로 주목을 받았다.


구단별 언급량에서는 수원이 약 8.5만 건으로 여전히 최고의 인기 구단임을 입증했다. 수원에 이어 전북(5.6만 건), 울산(4.4건), 대구(3.9건) 순으로 나타났고 긍정어 비중에서는 대구가 63.8%로 제일 높았다. 반면 강등된 경남은 부정어가 26.5%로 이 부문 불명예 1위였다.


한편, 프로축구연맹 이종권 홍보팀장은 이번 브리핑서 “대중들이 프로축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팬심이 특정 선수 또는 지역 연고에 애정을 드러내는 경향이 뚜렷하며 팬서비스가 좋거나 팀 내 분위기를 주도하는 선수에 대한 관심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바탕으로 선수 브렌딩을 통한 붐업과 팬들과의 거리를 좁힐 다양한 온, 오프라인 행사들을 기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