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3030 명
격리해제
11811 명
사망
283 명
검사진행
22321 명
25.1℃
튼구름
미세먼지 33

'프랑스여자', 여성 영화 열풍 잇는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5.29 09:52
  • 수정 2020.05.29 09:52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프랑스여자' 포스터.ⓒ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프랑스여자'가 최근 극장가를 뜨겁게 달군 여성영화의 계보를 잇는다.


최근 한국영화계에 가장 뜨거운 화두로 떠오른 것은 여성 감독과 여성 배우가 그려내는 여성 서사이다.


해외 영화제의 잇따른 초청과 수상으로 개봉 전부터 영화계의 주목을 받은 김보라 감독의 '벌새'(2019)는 가장 보편적인 10대 소녀의 찬란한 성장기를 통해 1994년, 한 시대의 초상을 담아냈고, 전고운 감독의 '소공녀'(2018)는 ‘위스키와 담배를 즐기는 순수한 영혼’이라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내세워 포기할 것 투성인 현실을 부유하는 20대 여성의 청춘을 유쾌하면서도 가슴 저릿하게 그렸다.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김도영 감독의 영화 '82년생 김지영'(2019)은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살아가는 30대 여성의 삶을 현실적으로 풀어내 많은 여성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여기에 40대 여성의 특별한 여정을 그린 '프랑스여자'가 2020년 가장 주목해야할 여성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년 전 배우의 꿈을 안고 프랑스 파리로 떠난 ‘미라’가 서울로 돌아와 옛 친구들과 재회한 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꿈과 현실이 교차하는 특별한 여행을 하는 이야기를 그린 '프랑스여자'는 한국영화에서는 좀처럼 보기 드물게 중년 여성을 전면에 내세웠다.


농밀한 내면 묘사와 서정적이고 탄탄한 연출력으로 매 작품마다 국내외 평단의 호평을 받아온 김희정 감독은 예술가의 꿈을 접고 일상인과 예술인의 경계에 서 있는 인물의 쓸쓸함과 어디에도 뿌리내리지 못한 이방인의 고독을 인생의 다층적인 경험을 가진 40대 후반 여성의 삶을 통해 완성도 높게 그려냈다.


연기 인생 30년 차 베테랑 배우 김호정이 프랑스 국적의 한국여자 ‘미라’의 불안과 혼란의 감정을 섬세한 연기로 표현해내 극에 밀도를 더한다. 서울과 파리, 과거와 현재, 기억과 환상을 넘나드는 ‘미라’의 아름답고 특별한 여행을 담담하지만 깊이 있는 여성 서사로 담아낸 '프랑스여자'는 여성관객들의 공감대를 자극할 예정이다.


6월 4일 개봉.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