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4 00시 기준
확진환자
13512 명
격리해제
12282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4289 명
24.1℃
온흐림
미세먼지 7

OPEC+, 하루 970만 배럴 감산 7월까지 연장

  • [데일리안] 입력 2020.06.07 11:06
  • 수정 2020.06.07 11:07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미국 텍사스주 미들랜드의 석유 굴착기와 펌프 잭 모습.ⓒAP/뉴시스미국 텍사스주 미들랜드의 석유 굴착기와 펌프 잭 모습.ⓒAP/뉴시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10개 비회원 산유국의 모임인 ‘OPEC+’가 이달 말이 시한이던 하루 970만 배럴 감산을 7월 말까지 한 달 더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OPEC+는 6일(현지시간) 석유장관 화상회의에 이어 발표한 성명에서 이같이 밝힌 뒤 감산 합의를 이행하자고 다시 한 번 다짐했다. 또 이 연대체에 참여하지 않은 미국, 캐나다 등 주요 산유국도 원유 시장 안정을 위해 이번 합의에 비례해 감산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OPE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원유 수요 급감과 유가 하락에 대처하기 위해 4월 12일 화상회의에서 5∼6월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하고 각 산유국에 감산량을 할당했다.


애초 합의에 따르면 7∼12월은 감산량이 하루 770만 배럴로 줄어들지만 이날 합의로 7월 감산량도 하루 970만 배럴이 됐다. 감산량은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각각 250만 배럴이며 나머지 산유국은 2018년 10월 산유량에서 할당량만큼 줄여야 한다.


내년 1월부터 2022년 4월까지는 감산량이 하루 580만 배럴이지만 올해 연말 유가 변동과 수요 변화에 따라 감산량과 기간이 바뀔 수도 있다.


국제유가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기준 4월 말 배럴당 12달러까지 떨어졌다가 6일 현재 7월물 선물 거래가격이 39달러까지 상승했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 초기였던 3월 6일 가격과 비슷하다.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확산하기 전 WTI 가격은 배럴당 50달러 중후반대였다.


OPEC+는 또 이날 보도자료에서 5, 6월 감산 할당량에 100%에 미치지 못한 회원국들이 7∼9월 이를 보충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감산 할당량을 다 채우지 못한 산유국으로는 이라크와 나이지리아가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