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4660 명
격리해제
13729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489 명
28.1℃
온흐림
미세먼지 11

"천안나에게 혼나던 언니는 자퇴를"… '하시3' 천안나 향한 '추가 폭로'

  • [데일리안] 입력 2020.07.08 09:16
  • 수정 2020.07.08 09:22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천안나 "악플 및 허위글에 법적 대응"

ⓒ천안나 인스타그램ⓒ천안나 인스타그램

채널A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하트시그널3' 출연자 천안나가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해명했으나, 피해를 주장하는 이들의 추가 폭로가 이어지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7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천안나 선배의 학교 후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올린 이는 "어제 천안나 선배는 인스타그램에 후배들을 괴롭힌 사실이 없으며 전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글을 올렸다. 그 글을 보고 천안나 선배에게 당한 14, 15학번 단체카톡방이 생겼고 현재 천안나 선배에게 당한 일을 모으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2014년 엠티 날 천안나 무리가 인사를 제대로 안 하고 다니는 후배 몇몇을 심하게 혼냈다. 그중 한 명이었던 재수생 언니는 자퇴를 했다. 그 일로 인해 1, 2, 3학년이 보는 앞에서 공개 사과를 했다"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증언글에서는 "학술제 때 후배가 안무 동영상을 보고 선배들에게 춤을 알려줘야 했다. 그 과정에서 혼자 실수를 했고, 실수가 보이자마자 천안나 선배가 소리를 지르며 빠지라며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했다. 당황해서 어쩔 줄 몰랐고, 당시가 떠올라 부끄러워 눈물이 날 것 같다. 피해자 입장으로 그날의 상황이 고스란히 기억이 다 나는데, 이런 상황을 어떻게 증거로 제시하라는 건지 모르겠다"라며 호소했다.


그러면서 "추가로 더 심한 증언들도 있으며, 현재도 올라오고 있다. 진작 인정하고 사과하고, 인스타 해명글만 올리지 않았더라도 이러지 않았을 거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천안나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학교 폭력 논란 글은) 악의적인 목적을 가지고 자극적으로 과장된 표현으로 쓰인 글"이라며 " 현재는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트라우마가 생겨 치료 중이다. 악플 및 허위글에는 향후 법적 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