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4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23 명
격리해제
13352 명
사망
301 명
검사진행
18724 명
26.1℃
실 비
미세먼지 40

“더 늦기 전에”…7‧10대책에도 ‘신고가’ 속출

  • [데일리안] 입력 2020.07.14 15:06
  • 수정 2020.07.14 15:08
  •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강북구‧성북구 등 중저가 아파트 중심으로 최고가 경신

연초 5억 선에서 7억원 대로 진입…“당분간 지속될 것”

서울에 위치한 한 아파트 밀집지역 모습.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서울에 위치한 한 아파트 밀집지역 모습.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역대급 세금폭탄으로 부동산 시장이 일단 관망에 들어갈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인 가운데, 7‧10대책 이후에도 중저가 아파트들의 신고가가 속출하고 있다. 갈수록 높아지는 규제 강도에 하루빨리 한 채라도 장만하지 않으면 내 집 마련은 물 건너 갈 수도 있다는 심리가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정부가 발표한 7‧10대책으로 다주택자와 단기차익을 노리는 수요를 대상으로 취득세, 종부세, 양도세 등의 중과세율이 인상됐다.


이어 우회로로 지목되는 증여에 대한 세 부담까지 크게 높일 방침이다. 김현미 장관은 14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증여가 매매보다 이득이 되지 않게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며 증여 취득세 인상안에 못을 박았다.


물론 이번 대책으로 1주택자들의 종부세도 상향조정됐지만, 다주택자를 핵심 타깃으로 한 규제인 만큼 무주택 수요자들이 내 집 마련이 조급해진 분위기다. 대출 부담으로 자금 마련이 어려운 고가 아파트 대신, 중저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신고가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지금 아니면 영영 서울에 집 한 채 못 살수도 있다’는 심리가 작용한 것이란 해석이다.


실제로 7‧10대책이 발표된 바로 다음 날인 11일에는 성북구 석관동 ‘래미안석관’에서 신고가에 거래가 성사됐다. 이 아파트의 전용 59㎡는 지난달 6억8000만원에 거래된 것에 이어 5000만원이 오르며 7억원 대로 올라섰다.


마찬가지로 지난 13일에는 서울 강북구 미아동 ‘SK북한산시티’ 아파트 전용 84㎡가 7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찍었다. 이 아파트는 지난달 6억9000만원이었던 실거래가보다 6000만원이나 올랐다. 연초 5억원 중반 선에 거래가 성사됐던 것과 비교하면 2억원이나 뛴 셈이다.


성북구에 위치한 한 공인중개소 관계자는 “규제 피해서 김포나 파주 등 수도권 지역도 집값이 많이 오르다 보니 서울 중저가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어쨌든 수도권보단 서울이 낫지 않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주인들은 앞으로 집값이 더 오를까란 생각에 매물을 내놓는 것을 조심스러워한다”며 “반대로 매수자들은 지금이라도 집을 사야하는지, 아니면 좀 더 기다리면 조금이라도 집값이 떨어질 지에 대한 고민을 안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장 전문가들도 당분간 이 같은 현상은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임병철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1주택자에 대한 세금 부담도 강화됐다고 하지만, 일단은 다주택자와 고가주택에 대한 세금 인상폭이 더 큰 상황이다”며 “중저가 아파트도 가격이 계속 높아지면서 무주택자들 사이에 조바심이 커지는 분위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저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다주택자가 아닌 수요가 지속적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