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3661 명
격리해제
21292 명
사망
406 명
검사진행
18587 명
13.9℃
맑음
미세먼지 29

민주당 여성의원들 "서울시, 박원순 의혹 진상조사 하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7.14 18:08
  • 수정 2020.07.14 18:09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김상희 부의장 주도 여성의원 성명서 발표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 촉구

"잇따른 불미스러운 사건"에 공식 사죄

자치단체장과 지역위원장 일제점검 요구도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김상희 국회부의장 주도로 민주당 여성의원들이 14일 성명서를 내고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 및 재방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김상희 국회부의장 주도로 민주당 여성의원들이 14일 성명서를 내고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 및 재방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민주당 여성의원들이 "서울시는 피해 호소 여성의 입장을 고려해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진상조사 및 재발방지 대책 위원회를 꾸릴 것"을 촉구했다.


14일 오후 민주당 여성의원 일동은 성명서를 내고 "당사자의 인권 보호는 물론 재발방지를 위해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 피해 호소인이 '직장 내에서 도움을 요청했으나 묵인 당했다'고 하는 만큼 꼭 필요한 조치"라며 이 같이 말했다.


아울러 이들은 "잇따른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시정에 차질을 빚고 국민께 큰 실망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피해자가 안심하고 상담과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추고, 공공기관 내 성희롱·성추행 관련 예방·조사·구제·피해자 불이익 금지 제도화를 위한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끝으로 여성의원 일동은 민주당 소속 자치단체장을 포함하여 전체 지역위원회의 성비위 관련 긴급 일제점검를 당에 요구하기도 했다.


민주당 여성의원들의 이 같은 성명서는 김상희 국회부의장 주도 하에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성평등과 여성인권에 목소리를 냈던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박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침묵으로 일관해 당 안팎의 비판을 샀었다.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여성 의원들이 한 목소리를 내면서 당 지도부의 입장에도 변화가 올지 주목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