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4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23 명
격리해제
13352 명
사망
301 명
검사진행
18724 명
26.1℃
실 비
미세먼지 40

민주당 "박원순 성추행 의혹, 당 차원 진상규명은 힘들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7.15 10:39
  • 수정 2020.07.15 10:39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다음주 월요일께 재발방지 대책 발표될듯

성인지교육 강화·성비위 점검 기구 설치 등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등에 대해 직접 사과한 뒤 얼굴을 만지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등에 대해 직접 사과한 뒤 얼굴을 만지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사과했지만, 당 차원에서 관련 의혹 진상규명에 나서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송갑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해찬 대표가 재발 방지를 위한 여러 가지 대책을 내놓겠다고 말했다"며 "아마 다음 주 월요일쯤 (발표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송 대변인은 당에서 검토하는 대책이 크게 두 가지라고 밝혔다. 그는 "성인지 관련 교육들이 지금까지 해왔던 것보다 강도 높게 당내에서 진행되어야 한다"며 "마침 전당대회를 준비하면서 당헌당규 개정 작업을 하고 있는데, 당규에 이런 부분을 정확히 집어넣어서 1년에 한 번씩 하든 성인지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또 하나는 정의당의 국회의원, 지자체장, 지방의회 선출직 공직자가 굉장히 많은데 성적인 비위 문제뿐만 아니라 여러 다른 문제까지 전반적으로 긴급 점검하고 대응할 수 있는 당내 기구가 필요하지 않겠냐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진상규명을 위한 당내 태스크포스(TF) 구성 등은 어렵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가해자로 지목된 박원순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했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규명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송 대변인은 "진상규명을 당에서 하고 싶어도 할 수 있는 일 자체가 없다"며 "당사자 간에 일어난 일이기 때문에 두 당사자의 이야기를 듣고 판단해야 하는데, 한 당사자밖에 남아있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할 수 있는 것이 전적으로 한 당사자의 의견을 듣는 것인데, 진상조사 명목으로 한 당사자의 의견을 듣는 행위가 주저스러운 면이 있다"며 "당내 진상규명은 실질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없기 때문에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대표도 최고위원회의 발언에서 "피해자 입장에서 진상규명을 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고인의 부재로 당으로서는 현실적으로 진상조사가 어렵다"면서 "피해 호소인의 뜻에 따라 서울시에서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달라"고 말했다.


송 대변인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차원의 서울시 조사 계획 여부에 대해 "아직 없다"며 "다음주 월요일께 대책이 나올 수 있으면 그때 다시 한번 말하겠다"고 했다. 박 시장의 성추행 관련 사실을 당에서 사전 인지한 것은 없냐는 질문에는 "전혀 없다"며 "당대표와 원내대표 모두를 망라하고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했다.


당에서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라고 지칭한다는 지적에는 "사람들에 따라서 피해자 혹은 피해 호소인이라고 부르는 것 같다. 두 언어가 혼용되어 쓰이고 있다"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