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4 00시 기준
확진환자
14873 명
격리해제
13863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0132 명
29.4℃
온흐림
미세먼지 37

'박원순 조문'에 정의당 골머리…심상정 사과 논란

  • [데일리안] 입력 2020.07.15 11:00
  • 수정 2020.07.15 11:01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조문 거부' 장혜영 "심상정 사과 솔직히 당혹스러웠다"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 류호정, 장혜영 의원이 참석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 류호정, 장혜영 의원이 참석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 논란을 수습하기 위해 사과했지만 오히려 당내 반발이 격화됐다.


지난 14일 심 대표는 국회 의원총회에서 "두 의원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거세지는 것을 우려해서 피해 호소인에 대한 굳건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을 뒀다"면서도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들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류호정·장혜영 의원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를 향한 2차 가해를 우려해 조문하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에 정의당 내에선 조문 거부를 비난하며 탈당하는 당원들과 두 의원을 지지하는 당원들 간에 대립하는 움직임이 나타났다. 심 대표, 배진교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조문을 했다.


장혜영 의원은 심 대표의 '조문 거부 사과' 사태에 간접적으로 유감의 뜻을 표했다.


장 의원은 14일 밤 SNS에 쓴 글에서 "오늘 아침 심 대표의 의원총회 모두발언은 솔직히 당황스러웠다"며 "이번 사안에 있어 기본적으로 제가 선택한 메시지와 행보를 존중한다는 것이 제가 알던 대표의 관점이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그러나 "(심 대표의) 의중을 정확히 알기 위해 의원총회 이후 대표를 찾아가 대화를 나누었다"며 "심 대표가 이번 사안에 관한 저의 관점과 행보를 여전히 존중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사태 확장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보였다.


그는 "이견을 좁혀가며 지금은 힘을 모을 때"라며 "정의당 혁신위원장으로서, 국회의원으로서, 여성으로서, 한 인간으로서 용기를 내어 자신의 존엄을 소리높여 외치는 피해자와 끝까지 단호히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사안을 둘러싸고 당내에 큰 이견이 존재함을 알고 있다. 거대한 인식의 차이 앞에 지독한 현기증을 느낀다"면서도 "인간 존엄의 가치를 훼손받지 않는 사회를 만들어가고자 한다면, 안간힘을 쓰며 존엄 회복을 위한 싸움을 시작한 한 여성의 목소리에 함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이제부터 철저한 조사를 통해 밝혀져야 할 내용들이 많다"며 "경찰은 엄중한 책임감으로 피의자인 박 시장에게 고소 사실이 유출되었다는 의혹을 비롯해 이번 사건에 관한 모든 진상을 낱낱이 수사해야 한다. 서울시 또한 수사와 관계없이 이번 사건에 대한 시 차원의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실체적이고 진정성 있는 노력을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