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5333 명
격리해제
23466 명
사망
447 명
검사진행
19379 명
13.6℃
온흐림
미세먼지 37

추미애, 국회무시 또 논란…윤호중 마저 "답변 하시라" 주의

  • [데일리안] 입력 2020.09.24 00:00
  • 수정 2020.09.24 04:58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김도읍 세 번 호명했지만, 대답없는 추미애

金 "이젠 대답도 안하나"…秋 "듣고 있다"

자료제출 요구에 "확인해보겠다"만 되풀이

윤호중 마저 "자료제출 하겠다 하라" 주의

23일 오후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 참석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국회를 무시하는 듯한 태도로 일관해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23일 오후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 참석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국회를 무시하는 듯한 태도로 일관해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국회를 무시하는 듯한 태도로 일관해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앞서 21일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을 대상으로 한 ‘뒷담화’로 유감을 표명한 지 불과 이틀만의 일이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호중 법사위원장 조차 추 장관에게 주의를 주는 등 난처한 기색이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오후 개최된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신동근 의원이 박덕흠 의원과 관련해 2017년 진정이 있었는데 수사가 안되고 있다고 지적을 했다"며 "우리들도 궁금하다. 검찰이 납득할 수 없는 사유로 진정사건을 3년 이상 뭉개고 있다면 그 대상자가 누구이든 간에 우리들은 문제를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료제출 요구를 위해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호명했다. 그런데 추 장관이 대답을 하지 않았고. 다시 김 의원이 세 차례나 "법무부 장관님!"을 외쳤음에도 끝내 응답하지 않았다. 김 의원이 허탈한 목소리로 "이제 대답도 안 하시는 것이냐"고 묻자 그제서야 "듣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신경전은 계속됐다. 김 의원은 "서울중앙지검과 대검의 자료는 법무부를 경유해서 오니까 법무부 장관께 자료제출을 요구하겠다"며 "신동근 의원이 말한 2017년 진정사건이 있는지 여부, 있다면 지금까지 진정사건이 진행이 안 된 이유 두 가지 자료제출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추 장관은 "확인해보겠다"면서도 자료제출을 하겠다는 답은 하지 않았다. 김 의원이 재차 "확인되면 제출하시겠느냐"고 물었지만 "확인해보겠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어이가 없었는지 김 의원은 크게 한 숨을 쉰 뒤 마이크를 돌렸다.


상황을 지켜본 민주당 소속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나서 추 장관에서 주의를 줄 정도였다. 윤 위원장은 "법무부장관님, 확인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자료제출 요구를 하면 제출하시겠다고 답변을 하셔야 한다"며 "확인결과가 어떤 지에 대해서 자료를 제출하는 것도 가능한 것이니 제출을 하시겠다고 답변을 하시라"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