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19 00시 기준
확진환자
25275 명
격리해제
23368 명
사망
444 명
검사진행
16763 명
17.8℃
맑음
미세먼지 75

ESS시스템 안전 시험 방법 국제표준 제정 첫 관문 통과

  • [데일리안] 입력 2020.09.24 11:00
  • 수정 2020.09.24 09:32
  • 배군득 기자 (lob13@dailian.co.kr)

국표원, IEC에 제안한 우리나라 관련 기술 채택


ⓒ데일리안DBⓒ데일리안DB

우리나라가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사고 원인 조사를 통해 축적한 경험과 실증시험 기술을 바탕으로 ESS 안전성 분야 국제표준 추진에 나섰다.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우리나라가 국제전기기술위원회에 제안한 ‘ESS시스템 안전 시험방법 및 절차’가 ESS시스템 기술위원회(IEC/TC 120)에서 신규작업표준안(NP)으로 채택됐다고 24일 밝혔다.


신규작업표준안(NP) 채택은 국제표준 제정 첫 단계로 기술위원회 정회원국 투표에서 3분의 2 이상 찬성하고 5개 이상 국가에서 국제표준 제정 작업에 참여할 전문가를 추천받아야 한다.


이번 투표에서 우리나라는 기술위원회 회원국 대다수 찬성을 이끌어 냈다. 미국, 스페인, 아일랜드, 중국 등으로부터 전문가 추천을 받아 국제표준 제정의 첫 발을 내딛었다.


제안 과정에서 기존 표준에 포함시켜 다루자는 일본 주장과 ESS 안전검증 중요성 및 시장 당위성에 따른 신규표준이 필요하다는 한국의 주장이 맞섰다. 투표결과 국제표준을 제정하기로 결정됐다.


이 표준안은 리튬이온배터리 기반 ESS시스템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필요한 시험방법과 절차를 구체적으로 규정한 기술문서다.


지난해 우리나라가 실시한 ESS 화재사고 조사와 실증 시험을 통해 확보한 안전성 기술을 바탕으로 작성됐다. 전기적·기계적 위험성, 누설가스, 통신제어와 전자파 등 ESS 안전요소에 대한 상세 시험방법을 담고 있다.


국제표준 제안 과정에서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김미성 수석과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김진용 센터장이 주도적 역할을 했다. 김진용 센터장은 이번 표준제정을 위해 구성되는 국제 프로젝트팀의 리더를 맡아 국제표준 제정 절차를 이끌어 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우리나라가 제안한 ‘환경조건에 따른 ESS 시스템 보호 요구사항’이 지난해 11월 신규작업표준안으로 채택돼 현재 국제표준 제정 작업이 진행 중이다.


국표원은 다른 국제표준안에도 우리나라 ESS 시스템 관련 기술을 지속적으로 반영하는 등 우리 ESS 기술 국제표준화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 원장은 “그간 발생했던 ESS 화재 사고로 인해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남들이 가보지 않은 길을 앞서가는 과정에서 겪은 경험이 오늘날 국제표준 추진의 밑바탕이 됐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