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19 00시 기준
확진환자
25275 명
격리해제
23368 명
사망
444 명
검사진행
16763 명
15.6℃
맑음
미세먼지 70

케뱅부터 증권사까지...빅히트 간접투자 상품·이벤트 '붐'

  • [데일리안] 입력 2020.09.24 10:19
  • 수정 2020.09.24 20:56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IPO 대어'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겨냥한 간접투자상품 출시 열기가 뜨겁다. 사진은 여의도 증권가 전경ⓒ뉴시스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겨냥한 간접투자상품이 잇따라 개설되고 있다. 증권사는 물론, 인터넷전문은행도 관련 상품 출시에 동참했다. 카카오뱅크도 본격적인 상장 절차에 돌입한 만큼 공모주 투자의 대안 상품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케이뱅크는 추첨을 통해 선정된 고객 1만명에게 빅히트 일반 투자자 청약증거금 일부를 대출해 준 후 이자를 캐시백하는 이벤트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소액 투자자의 경우 경쟁률이 높은 우량 공모주 청약 시장에 투자할 기회조차 얻지 못하는 현실을 개선하고자 이번 이벤트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이 이벤트는 빅히트 일반 투자자 청약 이틀 전인 다음 달 3일까지 케이뱅크 어플리케이션에서 응모할 수 있다. 선정된 고객은 케이뱅크-NH투자증권 연계계좌 잔액에 따라 최대 4500만원까지 신용대출플러스 상품을 이자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다.


한국포스증권도 24일 하루 동안 공모주에 투자하는 코스닥벤처펀드를 판매한다. 빅히트 공모주를 비롯해 코스닥벤처 신주, 리츠, 채권 등에 투자한다.


키움증권은 빅히트 IPO를 겨냥한 공모주 펀드 ‘코레이트 코스닥벤처 플러스펀드(주식혼합형)’를 판매한다.


이 펀드는 코스닥 벤처펀드 30% 우선 배정을 활용해 공모 규모가 큰 거래소 IPO에 적극 참여하는 펀드다. 코레이트 자산운용이 24~25일로 예정된 빅히트 기관 수요 예측에 참여하기 위해 24일 단 하루만 자금을 모집한다. 이후 빅히트가 상장할 때까지 기존 수익자의 수익률 희석을 방지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판매를 종료한다.


IPO 공모주는 60%를 기관 투자자에게, 나머지를 우리사주 조합원과 일반 청약자에게 20%씩 배정한다. 애초에 배정 물량이 적어 개인 투자자에게 불리한 여건이라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최근 공모주 열풍이 불면서 개인 투자자는 불과 몇 주를 배정받으려고 해도 수천만 원 이상의 청약 증거금을 내야 했다.


이러한 공모주 펀드를 활용하면 거액의 청약 증거금이 없어도 소액으로 기관 투자자가 확보한 공모주에 투자할 수 있다. 여기에 카카오뱅크가 IPO를 공식 선언한 것도 공모주 투자에 대한 관심을 더욱 끌어올릴 전망이다.


카카오뱅크는 전날 이사회를 열고 증시 상장을 위한 IPO를 추진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중 감사인을 지정하고 상장 주관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카카오뱅크 측은 IPO를 추진하는 이유에 대해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자본 확충 수단을 확보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는 현재 자본금 규모는 1조8255억원이다.


아직 세부 사항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증권가에선 카카오뱅크가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본격적인 상장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장외 주식거래 시장에서 주당 10만 원 안팎, 시가총액 40조 원에 육박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