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19 00시 기준
확진환자
25275 명
격리해제
23368 명
사망
444 명
검사진행
16763 명
17.8℃
맑음
미세먼지 75

최태원의 'SOVAC' 2년 만에 사회적 가치 대표 플랫폼 안착

  • [데일리안] 입력 2020.09.24 14:00
  • 수정 2020.09.24 11:56
  • 박영국 기자 (24pyk@dailian.co.kr)

한달 대장정 마무리…다양한 주제-시공간 한계 넘는 비대면 진행으로 참여확대

지난4일 열린SOVAC 2020 ‘대학생 선한영향력 챌린지’에 참가한 대학생과 관계자 등이 행사를 마무리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SK지난4일 열린SOVAC 2020 ‘대학생 선한영향력 챌린지’에 참가한 대학생과 관계자 등이 행사를 마무리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SK

최태원 SK회장의 제안으로 우리 사회의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책을 집중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된 ‘사회적 가치 축제’가 높은 열기 속에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24일 ‘소셜밸류커넥트2020’(SOVAC) 사무국에 따르면, 이날 사회성과인센티브 세션을 마지막으로 한 달간에 걸친 SOVAC 행사가 마무리됐다.


비대면 환경에서 온라인 방식을 활용해 사회적 관심과 참여를 오히려 획기적으로 증가시키는 ‘발상의 전환’이 돋보였다는 평가다.


실제 지난 한 달간 SOVAC 공식 홈페이지 방문자수는 4만5000명을 넘어섰고,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총 61만명이 95만회 이상 컨텐츠를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식 파트너로 SOVAC과 함께한 기업·단체는 117개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본 행사를 종료한 SOVAC은 다음달부터 ‘월간(Monthly)-SOVAC’ 형식으로 사회적 문제 해결에 대한 열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상시적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는 복안이다.


SOVAC은 각종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가치를 만들려는 전문가와 시민들이 한데 모여 서로의 경험과 지혜를 나누는 소통과 연결의 장이다.


최태원 SK회장이 지난 2018년 제안하면서 출범 논의가 시작됐다. 지난해 5월 서울 광장동 워커힐에서 하룻동안 열린 첫 행사에서 예상의 배를 넘는 5000명이 넘는 인파가 몰리면서 큰 관심을 모았다.


올해는 지난달 24일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한달간 유튜브와 네이버 TV등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15개 메인 세션을 비롯한 20여개 행사가 순차적으로 매일 방송됐으며, 일부 세션은 실시간 시청자 투표를 통한 순위 선정 등이 이뤄지면서 박진감을 더했다.


평균 구독자수 25만명에 달하는 유명 유튜버들이 사회적 기업 제품을 직접 체험하는 영상을 방영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여러 세션들 중 특히 대학생 등 젊은 세대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제안한 각종 아이디어들이 인상적이었다는 평이 많았다.


9월 4일 생방송으로 진행된‘선한 영향력 챌린지’가 대표적이다. 6개 대학팀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사업모델을 소개한 뒤 실시간 시청자 투표로 우승팀을 가리는 방식이었다.


시각장애인들이 온라인으로 해외에 한국어를 가르치는 서비스, 노인을 고용한 근거리 택배 서비스 등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출품됐으며, 은퇴한 스포츠 선수들이 일반 시민들에게 직접 운동을 지도하는 사업모델을 제시한 숙명여대 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해당 세션이 진행되는 동안 유튜브 대화창에는 한 때 1000명이 넘는 시청자들이 실시간 대화에 참여하는 등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이 밖에 할머니들이 만드는 애견용 수제간식 제조(9월 16일 ‘1020 체인지메이커가 뜬다’세션), 작업복에서 밝은 빛을 내 환경미화원들의 안전에 도움을 주는 아이디어(9월 17일 ‘TMI 정보쇼-All About 리빙랩’ 세션)등도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지난해에 비해 민간 기업 참여가 늘어났다는 점도 SOVAC의 성과로 평가된다.국내외 주요 그룹 리더들이 축하 영상 메시지를 보내왔으며, 인터넷 플랫폼 기업들은 직접 세션을 주관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각 사의 노력을 소개했다.


지역재생, 장애인 채용, 공감교육 등 소재 역시 지난해에 비해 폭넓고 다양해졌다.


배우 손현주·박시은, 인플루언서 신사임당, 방송인 허영지·박슬기, 개그맨 박영진등 유명 인사들이 직접 세션을 진행하거나 패널로 참여한 것도 축제를 성공으로 이끈 중요 요인으로 꼽힌다.


이들은 자칫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사회문제 해결 방안을 일반인 눈높이에 맞춰 쉽게 설명함으로써, 누구나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SOVAC 사무국 관계자는 “사회문제 해결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