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5424 명
격리해제
23584 명
사망
450 명
검사진행
19493 명
13.8℃
구름조금
미세먼지 50

‘도시어부2’ 진퇴양난에 빠진 이경규, 최후 낚시 승자는?

  • [데일리안] 입력 2020.09.24 20:50
  • 수정 2020.09.24 16:23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채널Aⓒ채널A

도시어부와 반 도시어부가 단 몇 마리로 엇갈린 희비를 맞는다.


24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40회에서는 화성에서 열리는 ‘도시어부 VS 반 도시어부’ 명승부의 최종 결과가 공개된다.


낚시 부심 만렙의 강태공들이 총출동한 이번 대결은 ‘도시어부’ 사상 최고의 빅매치로 불릴 만큼 긴장감 넘치는 승부가 벌어져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심장 쫄깃한 자존심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이번 방송에서 불꽃튀는 전쟁의 승부가 가려진다.


앞서 이경규는 반 도시어부팀의 에이스 KCM의 무서운 기세에 끊임없이 좌절하며 폭풍 견제를 펼친 바 있다. 이날 이경규는 “이기면 창피하고, 지면 개망신이다”라며 진퇴양난에 빠진 짧고도 강렬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날 낚시에서는 자리 이동을 결정하면서 어떻게 바뀔지 모르는 판도 변화에 모두가 촉을 세우기 시작했다는 후문이다. 자리 탓을 하던 이들은 새로운 기회를 엿보고, 연신 히트를 기록하던 이들은 자리 덕이 아니었음을 증명하기 위해 더욱 불타오르는 승부욕을 드러냈다고.


특히 이날 대결의 결과는 단 몇 마리로 희비가 엇갈리면서 간발의 차로 우승의 기쁨을 누리게 된 팀이 누구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또 이태곤은 “경규형이 자세히 보면 미남이다. 예뻐죽겠다”라며 난데없는 극찬을 펼쳤고, 이경규 역시 “태곤이 늘씬한 키를 봐라. 광개토대왕 아니냐”라며 폭풍 칭찬을 보냈다고 해 과연 무슨 상황이었을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방송은 오후 9시 50분.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